2019.01.04 (금)

  • 흐림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1.8℃
  • 맑음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3.4℃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단독]국세청, 동익엔지니어링 특별세무조사 착수

의혹의 향방 ‘촉각’...동익건설 박성래 회장 확대조사 가능성 높아

(조세금융신문=양학섭 기자) 국세청이 주택건설업 및 임대업 전문기업인 동익엔지니어링을 상대로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사정기관과 세무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 7월 중순 경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조사요원들을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에 위치한 동익엔지니어링에 보내 세무조사에 필요한 자료들을 예치하고 특별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세무업계에서는 이번 특별세무조사가 동익엔지니어링 뿐만 아니라 모 회사인 동익건설로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시각도 나오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이번 조사에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투입된 점을 감안하면, 비자금 조성 의혹 또는 모 회사나 관계회사와의 거래과정에서 세금을 포탈한 구체적인 정황을 확보했을 가능성이 높다. 만약 조사과정에서 탈세가 적발되면 거액의 세금 추징은 물론 상황에 따라 조세포탈에 따른 검찰 고발까지 이어질 수 있다.

 

동익엔지니어링은 1996년에 설립, 주로 부동산임대업과 아파트 공사 등을 전문으로 하고 있다. 주로 모회사인 동익건설이 시공한 ‘미라벨’ 아파드의 분양을 책임지고 있다. 대표이사는 동익건설 박성래 회장의 장남인 박노훈씨가 맡고 있다.

 

동익엔지니어링(자본금 13억원)의 주식은 박노훈 대표가 30%, 박성범 30%, 박주범 외 2명이 각각 15%와 10%씩 소유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매출액 48억9331만원, 영업이익 9억3105만원을 달성했다. 실적이 최악이었던 해는 2015년도로 매출액 27억7885만원에 영업이익 7억2939만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회사의 지배구조는 모회사와 연계 특수관계인들로 뭉쳐진 가족회사로 운영하고 있다.

 

모 회사인 동익건설(대표 박성래·박성범)은 1978년에 설립한 건설사로 서울지역 주택면허 1호 기업이기도 하다. 자본금은 45억원으로 지난해 매출액 60억4617만원 영업이익 11억3702만원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지난 2012년도에 매출액 1515억7천만원 영업이익 247억8천만원으로 실적에 정점을 찍은 후 현재까지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대주주는 박성래 회장으로 32.10%를 소유하고 있으며 김형규 30% 기타 3명의 주주가 각각 10% 미만의 지분을 갖고 있다. 박 회장은 30대 중반에 주택사업을 시작, 외환위기도 거뜬히 넘길 정도로 견실한 회사로 키워왔다.

 

한편, 국세청은 경기활성화를 위해 성실납세자에 대해서는 세무조사를 줄이겠지만, 역외탈세나 탈루의혹이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과감히 메스를 대겠다고 밝힌바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도 기업들의 계열사 간 내부거래 등 불법을 뿌리 뽑기 위해 그룹수장들을 수차례 불러 달래기도하고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조세금융신문은 동익엔지니어링측에 사실 확인을 요청했으나 “저희가 말씀드릴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