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7.9℃
  • 구름조금고창 3.1℃
  • 맑음제주 7.0℃
  • 구름조금강화 2.2℃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동부건설 ‘동두천 센트레빌’ 공급…미래가치 '주목'

교통, 한반도 화해무드 등 호재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 집값 탓에 수요자들의 시선이 수도권으로 향하고 있다. 특히 교육이나 환경 등 각종 인프라가 잘 갖춰진 지역의 경우 더욱 높은 인기를 자랑한다.

 

동두천시도 그 중 하나다. 동두천은 최근 철도, 도로 등 각종 교통망 확충으로 서울을 비롯한 주요 도시로의 이동이 더욱 수월해져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6월 포천~구리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동두천과 서울간 이동 시간은 약 30분대로 단축됐으며, 오는 2025년 개통예정인 서울~세종고속도로 개통시 세종시까지 이동시간은 약 2시간대로 줄어든다.

 

여기에 한반도 화해무드가 고조되며 동두천을 포함한 경기 북부지역에 훈풍이 불고 있는 것도 상당한 상승 요인이 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연천군, 포천군, 동두천 등 경기 북부 땅값은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다. 교통 여건 개선, 남북 화해무드, 지역 내 개발 사업 가속화 등으로 미래가치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고 있다는 해석이다. 

 

이런 상황에서 동부건설이 경기도 동두천시에 '동두천 센트레빌'이 공급 소식을 알려 눈길을 끈다.

 

 

지하 1층~지상 21층 5개동 총 376세대 및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되는 ‘동두천 센트레빌’의 공급 면적은 전용 59㎡, 74㎡, 84㎡ 등 중소형을 갖추고, 신천강변의 우수한 조망, 구도심지의 생활편의시설을 가깝게 이용할 수 있는 최적의 입지를 갖췄다.

 

여기에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 판상형 위주 평면 설계를 통해 쾌적한 주거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며, 보안시스템, 원격 검침 시스템, 전동 빨래건조대, 실별 온도조절 시스템, 강제 환기 시스템 등 생활 편의를 위한 리빙 시스템이 적용된다.

 

사업지는 동두천시 생연동 808-1번지 일원으로 지하철 1호선 중앙역과 가까운 거리로 도심 접근이 용이하며, 3번 국도를 이용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이용과 구리~포천 고속도로 개통으로 편리한 광역교통망을 갖췄다.

 

단지 주변으로 사동초등학교, 생연중학교, 외국어고등학교 등 우수한 교육 환경이 갖춰져 있으며, 단지 내에는 주민 편의를 위한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