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6.8℃
  • 흐림서울 -1.5℃
  • 구름많음대전 0.2℃
  • 구름조금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6.2℃
  • 흐림광주 0.1℃
  • 구름조금부산 6.6℃
  • 흐림고창 -1.5℃
  • 흐림제주 8.0℃
  • 구름조금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2.6℃
  • 흐림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5.1℃
  • 구름많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증권

‘펀드의 일상화’…삼성페이와 손잡은 ‘펀드 슈퍼마켓’

펀드온라인 코리아 “융합서비스 지속 확장할 것”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온라인 펀드판매 1위 증권사 펀드온라인 코리아가 펀드투자의 일상화를 위해 삼성페이와 플랫폼에 펀드투자서비스를 오픈한다.

 

펀드온라인 코리아는 4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삼성페이 펀드몰’ 오픈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병호 펀드온라인 코리아 대표는 “펀드온라인 코리아는 중산층과 서민층들에게 보다 더 안정적인 재테크 수단을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펀드가 어려운 사람도 쉽고 편하게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지속 연구한 결과 삼성페이 펀드 서비스를 오픈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도 다른 채널들과 함께하는 융합서비스는 여러 가지로 확장될 것”이라며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투자가 일상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서비스를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삼성페이 펀드몰은 추가적인 어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삼성페이에서 계좌개설을 통해 바로 펀드투자를 실행할 수 있는 서비스다. 계좌개설은 신분증과 휴대전화를 이용해 간단하게 진행한다.

 

삼성페이 펀드몰은 소액(5000원)으로 투자를 시작할 수 있는 다양한 자산관리 툴을 탑재해놨으며 공인인증서를 제거해 이용자의 편의성을 제고했다. 매일 소액을 모아 목돈을 만들 수 있는 일적립식, 월적립식 서비스도 출시해 유용성도 강화했다.

 

투자자들은 현재 펀드슈퍼마켓에서 제공하고 있는 1875개(8월29일 기준) 펀드의 상세정보와 다른 투자자 선호펀드, 수익률 상위 펀드 등의 자료도 삼성페이에서 동일하게 활용할 수 있다.

 

펀드 투자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을 위한 ▲투자성향 분석 ▲나에게 맞는 펀드 ▲요즘 뜨는 펀드 ▲고수가 투자한 펀드 등의 서비스도 제공된다.

 

또한 펀드온라인 코리아는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각종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규가입 고객 중 선착순 2만명에게 ‘계좌번호 끝자리×1000원’을 지급하며 계좌개설, 투자금 입금, 적립식투자등 일련의 과정을 체험한 고객들에게 삼성전자 갤럭시워치 120대를 추첨 지급한다.

 

이보경 펀드온라인 코리아 부사장은 “1200만명 이상이 움직이는 삼성페이 채널에서 수수료가 저렴하고 수익률이 높은 다양한 상품들 제공함으로써 중산층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동시에 펀드온라인 코리아 브랜드에 대한 홍보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