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5.0℃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1.7℃
  • 맑음제주 18.2℃
  • 구름조금강화 7.5℃
  • 맑음보은 6.2℃
  • 구름많음금산 7.3℃
  • 맑음강진군 15.0℃
  • 구름많음경주시 14.1℃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문화

[詩가 있는 아침]여승(女僧)

시인 백석, 낭송 이혜선, 영상 개울

 

여승(女僧)_백석

여승은 합장하고 절을 했다.

 

가지취의 내음새가 났다.
쓸쓸한 낯이 옛날같이 늙었다.
나는 불경처럼 서러워졌다.

​평안도의 어느 산 깊은 금점판
나는 파리한 여인에게서 옥수수를 샀다.
여인은 나 어린 딸아이를 때리며 가을밤같이 차게 울었다.

​섶벌같이 나아간 지아비 기다려 십 년이 갔다.
지아비는 돌아오지 않고
어린 딸은 도라지꽃이 좋아 돌무덤으로 갔다.

​산꿩도 섧게 울은 슬픈 날이 있었다.
산 절의 마당귀에 여인의 머리오리가 눈물방울과 같이 떨어진 날이 있었다.


[시인] 백 석

본명은 백기행(白夔行), 필명은 백석(白石)
1912년 평안북도 정주 출생(1996년 사망)
방언을 즐겨 쓰면서도 모더니즘을 발전적으로 수용한 시들을 발표
《통영》 《고향》 《북방에서》 《적막강산》 등을 발표
1930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그 모(母)와 아들’로 문학활동 시작
시집 『사슴』 등


[詩 감상] 양 현 근

  일제 강점기 여승이 된 슬픈 여인(민중)의 아픔이 배어있는 시다. 평안도 어느 깊은 산 작은 금광(금점판)에서 옥수수를 팔던 여인이 여승이 될 수 밖에 없었던 현실이 가슴 아프게 다가 온다. 돈 벌러 나가서 십여 년 넘게 돌아오지 않는 남편, 어린 딸 아이는 배고프다고 보채고, 옥수수라도 팔아 생계를 유지하려 하지만 그마저도 여의치 않다. 배고픈 딸 아이를 때리면서 가을바람처럼 서글프게 우는 여인의 모습을 상상하니 괜히 눈물이 난다. 식민지시대 조선의 민중들 삶이 그러했을 터이다. 그렇게 배고프다고 울던 딸아이는 홀로 차가운 돌무덤에 묻혀 있고, 지금도 돌무덤 주변에는 엄마가 보고 싶은 딸아이가 도라지꽃으로 하얗게 흐드러져 있다. 

 

[낭송가] 이 혜 선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회원
현재 미국 버지니아에 거주
뷰티 서플라이 스토어 운영

관련기사







배너


배너




[인터뷰]신범석 입소 대표 "세기에 빛나는 기업의 경영전략 '인적자원개발'"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국내 장수기업 5곳 중 4곳이 중소기업이란다. 지난 8월 신상철 중소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이 내놓은 ‘한국 장수기업 현황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업력이 50년 이상 된 장수기업 1629개사 중 80.7%(1314개사)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매출액은 장수기업의 경우 4300억원, 비장수기업 127억원으로 조사되는 등 매출액, 영업이익, 부가가치의 절대 규모가 30배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장수기업은 장수기업에 비해 성장성이 2배 수준인 것으로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이는 생존보다 성장을 우선 과제로 뽑고 있는 현 산업시장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성장 우선주의에 급급해 조직이 무너지는 것을 간과한 것에 따른 해석으로 볼 수 있다. 성장 우선주의보다 ‘기술과 고용의 유지와 발전’이라는 인식 저변이 필요한 시점에서 인재를 중요시하고 경영철학을 통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에 힘쓰는 사람, 인재개발전문기관 ㈜입소(立素) 신범석 대표를 만났다. HRD란 무엇인가 HRD란 유능한 인재를 확보하고 인재를 육성 및 개발하여 유지 및 활용하는 관리 활동을 말한다. 또한 기업의 (해외)사업확장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