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0 (월)

  • 구름조금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1.2℃
  • 구름많음서울 25.4℃
  • 구름조금대전 24.7℃
  • 맑음대구 21.1℃
  • 맑음울산 22.0℃
  • 구름조금광주 24.7℃
  • 맑음부산 23.7℃
  • 구름조금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7.8℃
  • 구름많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21.4℃
  • 흐림강진군 24.9℃
  • 맑음경주시 19.4℃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상반기 누적 국세수입 157.2조원…19.3조원 더 걷혔다

올 한해 목표세수의 58.6%, 월별 세수 증가 폭은 둔화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올 상반기까지 거둔 세금이 157조원에 달하며,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약 19조원 더 걷힌 것으로 드러났다.

 

올 한 해 목표금액(진도율)의 58.6%에 달하는 수치다.

 

기획재정부가 10일 공개한 ‘월간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누적 국세수입은 157.2조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9.3조원 늘었다.

 

소득세는 44.3조원으로 지난해 1~6월보다 6.4조원 올랐다. 법인세 40.6조원, 부가가치세 34.8조원, 교통세 7.8조원, 관세 4.6조원 순이었다.

 

1~6월 진도율은 58.6%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증가했다.

 

전년동월대비 월별 세수증가 폭은 지난 3월 5.3조원을 기록한 후 4월 5.1조원, 5월 2.9조원, 6월 2.4조원 등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6월 한달간 국세수입은 16.5조원으로 지난해 6월보다 2.4조원 늘었다.

 

소득세는 6.6조원으로 명목임금 증가 및 3월 양도소득세 중과 이전 부동산 거래가 집중되면서 전년동월대비 0.7조원 늘었다.

 

법인세는 2.6조원으로 중소기업 법인세 분납기한이 늘어남에 따라 전년동월 대비 0.6조원 늘었다.

 

부가가치세는 2.3조원으로 전년동월 대비 0.5조원 증가했다. 5월 수입액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2.6% 늘어난 442.5억달러를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6월 재정집행실적은 174.1조원으로, 계획보다 11.5조원(4.1%p)을 초과 집행했다. 집행률은 62.1%를 달성했다.

 

1~6월 누계 통합재정수지는 3.5조원 적자, 사회보장성기금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는 25.5조원 적자로 드러났다.

 

전년동기 대비 통합재정수지 및 관리재정수지 적자 폭은 상반기 조기집행 등으로 인해 각각 1.4조원 늘었다.

 

6월 말 중앙정부 채무는 671.7조원으로 전월대비 2.6조원 증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세계경제 개선, 수출호조, 양호한 세수 여건 등은 긍정적 요인이나, 최근 고용상황, 미중 통상분쟁 등 대내외 불확실한 부분이 있다”라며 “일자리·혁신성장 및 거시경제 활력제고를 뒷받침하기 위해 적극적 재정기조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6월 국세수입 동향 잠정치                         (단위: 조원, %, %p)

 

’17

’18(잠정)

전년동기 대비

추경

(A)

6

(B)

1~6

(누계, C)

진도율

(D=C/A)

추경

(E)

6

(F)

1~6

(누계, G)

진도율

(H=G/E)

6

(F-B)

증감

(G-C)

진도율

(H-D)

국세수입

251.1

14.1

137.9

54.9

268.1

16.5

157.2

58.6

2.4

19.3

3.7

ㅇ 일반회계

244.0

13.8

134.6

55.2

260.8

16.0

152.9

58.6

2.2

18.3

3.5

- 소득세

69.6

5.9

37.9

54.5

72.9

6.6

44.3

60.7

0.7

6.4

6.3

- 법인세

57.3

2.1

33.5

58.5

63.0

2.6

40.6

64.4

0.6

7.1

5.9

- 부가가치세

62.6

1.9

33.1

52.8

67.3

2.3

34.8

51.6

0.5

1.7

1.2

- 교통세

15.4

1.3

7.8

50.6

16.4

1.4

7.8

47.8

0.0

0.0

2.8

- 관세

9.0

0.6

4.4

49.1

9.4

0.7

4.6

48.8

0.1

0.2

0.3

- 기타

30.2

2.0

18.0

59.5

31.7

2.3

20.8

65.7

0.3

2.9

6.2

ㅇ 특별회계

7.1

0.3

3.3

46.5

7.3

0.5

4.3

58.1

0.2

0.9

11.6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증삼살인을 방불케하는 의혹 ‘찌라시’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지방선거가 끝나고 경찰은 선거법 위반 관련하여 2000여건을 단속했다. 이번 선거의 특이점은 사전선거운동, 불법인쇄물배부, 금품제공 등 유형의 선거사범이 줄어든 가운데 가짜뉴스, 흑색선전 등 무형의 선거사범이 차지하는 비중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다. 전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경쟁당의 지지열세로 인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의 경쟁은 상대당으로 하여금 다른 선택을 할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전술전략으로는 승산이 없는 가운데 기울어진 판세를 기적같이 뒤엎기 위해서는 오로지 선거권자들에게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수밖에 없었다. 감정호소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 상대방의 도덕윤리적인 치부를 흑색 선전하여 선거권자들의 마음을 빼앗는 것이다. 불륜, 부패, 비리 등을 드러내 혐오케 함으로써 표의 방향을 바꾸는 것이다. 가장 큰 심리적 충격요법이라 하겠다. 이와 더불어 SNS와 스마트폰의 확산 등 기술적 발달환경은 이 흑색선전이 사실인양 둔갑하여 순식간에 일파만파로 퍼지는데 크게 기여했다. 일단 퍼진 흑색선전은 사실인지 거짓인지를 불문하고 남의 말 좋아하는 호사가들에 의해 그럴 듯하게 꾸며지기 때문에 더욱 신빙성을
안택순 조세심판원장 “조세심판원, 억울한 납세자 위한 포청천 되겠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조세팀장, 박가람 기자) 조세심판원은 행정재판 전 억울한 납세자를 구제하는 기관이다. 동시에 과세관청이 정당하게 과세권을 행사하는지도 살핀다. 심판관은 법관처럼 검은 법복을 입지 않는다. 그러나 법관 못지않은 공정함과 법에 대한 헌신으로 사건의 단어 하나하나를 짚어낸다. 안택순 원장은 지난 4월 2일 조세심판원의 일곱 번째 원장으로 취임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안 된다는 그는 공정한 심판을 위해 경청과 겸손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숨결마저 텁텁한 푹 찌는 한 여름날, 서류 더미 속에서 작은 틈 하나 없는지 꼼꼼히 살피던 안택순 조세심판원장을 만났다. 기자를 보자 금방 따뜻한 표정을 맞으며 악수를 청하는 그의 손에선 세월의 단단함이 묻어났다. 국가 대표 공무원이란 자부심 탓인지 머리 매무새부터 옷차림까지 일목요연하다 싶을 정도로 단정했다. 그는 행시 32회로 공무원이 된 후 정부에서 업무가 가장 많기로 유명한 기획재정부에서 반평생을 보냈다. 맡는 일이 엄중하다 보니 빈틈 하나 허용하지 않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을 소개하는 그의 어조는 평온하면서도 이웃처럼 친근했다. “조세심판원은 부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