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흐림동두천 -5.2℃
  • 맑음강릉 -0.6℃
  • 서울 -2.9℃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1.4℃
  • 흐림광주 -0.2℃
  • 맑음부산 -0.7℃
  • 흐림고창 0.2℃
  • 흐림제주 6.7℃
  • 흐림강화 -3.4℃
  • 맑음보은 -9.7℃
  • 맑음금산 -10.3℃
  • 구름조금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수출 기여 '경기지역', 생존율 '세종'

관세청, 2017년 기업무역활동통계 결과 발표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국내 수출 성장에 대한 지역별 기여도가 가장 높은 지역은 경기지역이며, 무역 시장 진입기업의 5년 후 생존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기업의 무역시장 신규진입, 지속활동, 퇴출 등 무역활동 전반을 파악할 수 있는 ‘2017년도 기업무역활동 통계’자료를 12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역별 수출은 경기도가 27.7%, 충청남도 14.0%, 울산이 11.7%로 상위 3개 지역이 우리나라 전체 수출의 약 50%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7년 수출 시장 활동기업의 1년 존속률은 충남에서, 수입 시장은 서울에서 70%를 상회하는 높은 수준을 보였다.

 

 

특히 세종지역의 5년 생존율은 수출 18.6%, 수입 30.4%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생존율을 기록했다.

 

이종욱 관세청 통관기획과장은 “세종뿐만 아니라 천안, 당진, 아산을 포함한 충남이 상대적으로 다른 지역들에 비해 탄탄하고 유망한 기업들이 많이 분포되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2017년도에 수출을 한 실적이 있는 기업 수는 9만 5232개 사로 전년대비 0.2% 증가했으며, 수출액도 5720억 달러로 전년대비 15.9% 증가했다.

 

무역활동 시장에서는 중국과의 교역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지만, 베트남 등 신흥시장으로의 증가세가 눈에 띄었다.

 

특히 지난해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나라 수출업체는 2016년 대비 8.7%, 수입업체는 9.8% 상승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교역액도 수출 교역액은 전년 대비 46.3% 증가했으며 수입도 29.1% 증가하며 베트남과 활발한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또 수출시장에서 진입률은 업체수 기준으로 베트남, 교역액 기준으로 인도네시아에서 높게 나타났다.

 

수입활동 기업 수는 18만 1418개 사로 전년대비 3% 증가했으며, 수입액은 4585억 달러로 전년대비 18.2% 증가했다.

 

지난해 신규로 무역활동을 시작한 진입기업은 수출 2만 5795개 사, 수입은 5만 611개 사로 각각 전년대비 2.5% 감소, 2.8% 증가했다.

 

이렇게 무역 시장에 진입한 기업의 1년 생존율은 평균 50%를 상회하는 수준이며, 5년 생존율은 평균 17%를 상회해 연차가 커질수록 생존율은 점차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전년도 수출입 실적이 있었으나, 당해 연도에는 수출입 실적이 없는 기업, 즉 퇴출기업은 수출이 2만 5264개 사로 전년대비 5.1% 증가했으며, 수입은 4만 5289개 사로 전년대비 1.5% 감소했다.

 

전체적으로 공구류에서 수출업체의 진입률과 퇴출률 모두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수입업체는 인쇄서적 분야에서의 진입률과 퇴출률이 가장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욱 관세청 통관기획과장은 “매년 전체 수출입 기업의 약 4분의 1이 신규로 진입하거나 퇴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다른 시장에 비해서 무역시장은 굉장히 많은 수의 기업 수가 신규로 진입하거나 퇴출하는 등 전체적으로 많은 변화를 보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업별 수출공헌률은 수출액 기준 1000만 달러 이상인 선도기업이 우리나라 전체 수출의 91%를 차지하고 있었다.

 

대기업·중소기업·중견기업 등 기업규모별로 나눴을 때 규모별 수출 공헌율은 대기업이 66.3%, 중소기업이 17.6%, 중견기업이 16.1% 순이었다.

 

이종욱 관세청 통관기획과장은 “대기업과 중견 ·강소기업을 제외하고는 그 외 80%의 기업들은 5년 이상을 생존하지 못하는 것을 통계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런 기업들을 위해 추가로 통계분석을 하고 중소기업부와 기재부에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