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구름조금동두천 17.3℃
  • 맑음강릉 17.1℃
  • 연무서울 16.6℃
  • 구름많음대전 16.4℃
  • 맑음대구 18.1℃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17.9℃
  • 맑음부산 17.8℃
  • 맑음고창 17.2℃
  • 맑음제주 17.0℃
  • 맑음강화 15.6℃
  • 구름많음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7.2℃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9.2℃
  • 맑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데스크칼럼]대한민국 경제의 약동(躍動)을 기대하며

(조세금융신문=신승훈 편집국장) “신중하고 보수적인 비관론자, 혹은 긍정일변도의 낙관론자. 어느 편에 설지 결정하라.”

 

과거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에게 금과옥조로 받아들여지던 이야기들 중 하나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주식시장의 특성상 자신의 분석방식을 유지하고 있으면 언젠가는 전망이 딱 맞아떨어지는 시기가 온다는, 그러면 부와 명성을 얻을 수 있다는 이야기였다.

 

시쳇말로 ‘웃픈’ 이야기라고 넘겨버릴 수도 있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좌고우면(左顧右眄)하는 대신 근거를 해석하는 일관성을 유지하라는 의미가 담겨있기에 가볍지만은 않다.

 

2018년 대한민국 경제는 역사적 대변환기의 한가운데 놓여있다.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면서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될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물론 신중하게 접근해야 하지만 긍정적인 신호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빨간불이 훨씬 많다. 전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과 국내 산업현실, 그리고 중국, 베트남 등 신흥국의 성장속도를 살펴보면 등골이 오싹할 정도다.

 

먼저 4차 산업혁명시대. 우리가 제아무리 ‘추격자(fast follower)’ 전략에 통달했다 할지라도 이번 혁명을 견인하고 있는 기술의 특성상 한번 격차가 벌어지면 따라잡기 어렵다는 전망이 대세다. 이미 AI나 빅데이터 큐레이션 등은 선진국과 기술격차가 상당하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전언이다.

 

우리의 산업은 글로벌 경쟁력을 가지고 있을까? 서비스산업과 지식기반산업이 빈약한 우리 사정을 감안할 때 반도체의 슈퍼사이클이 지나면 수출과 무역수지를 지탱하던 ‘착시효과’는 한순간 거품처럼 흩날릴 것이다.

 

이미 중국 등 신흥국의 성장으로 인해 스마트폰, 자동차, 조선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던 주요기업 및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도 하향세다.

 

금융은 여전히 주택담보대출의 예대마진에 의존하고 있고, 청년실업률은 심각한 수준이다. 인구도 점점 감소하고 있다. 각종 지표에서 긍정적인 요소를 찾기란 쉽지 않다.

 

이런 와중에 밀수와 갑질을 일삼는 재벌의 민낯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분식회계 의혹과 유령주식 배당 사태도 일어났다. 최저임금 인상을 뒷받침했던 근거는 현실론에 부딪히자 시나브로 퇴색됐다. ‘과연 원칙과 시스템이 존재하는 국가인가?’라는 의문이 들기 충분하다.

 

온통 암울한 이야기다. 무엇이든 돌파구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지만 그 누구도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시행착오의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지고 있다.

 

상황이 이 모양이니 ‘창조적 사고와 혁신을 통해 난관을 극복해야 한다’라거나 ‘우리는 할 수 있다’는 식의 당위론, 혹은 핑크빛 기대와 응원만 남을 수밖에 없다. 역설적이지만 난관을 돌파하고자 하는 열정과 의지가 가져올 밝은 미래에 대한 기대나 목표가 있어야만 그것을 이룰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프랑스의 철학자 베르그송은 ‘생명은 끊임없이 변화하며 유동하고, 창조적인 것’이라고 규정했다. 덕분에 인간은 성장과 자기회복이 가능하고, 환경도 변화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같은 생명을 가능케 하는 유일한 힘을 ‘생의 약동(elan vital)’이라 표현했다.

 

흔히 경제를 ‘생물’이라고 표현한다. 생명이 있는 어떤 것이라는 의미다. 하반기에는 긍정적 방향의 ‘생의 약동’이 감지되는 대한민국 경제가 되길 소망한다.







배너


배너




[시론]여도지죄(餘桃之罪)와 여도담군(餘桃啗君)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뜨겁던 여름을 시원하게 해주던 황도 복숭아의 달콤한 맛과 향을 우리는 기억한다. 위(衛)나라의 미자하(彌子瑕)가 먹다 남은 복숭아를 위나라 왕 영공에게 바쳤던 그 맛이 그러했을까. 예부터 복숭아는 불로장생을 상징하며, 고사성어에 자주 등장한다. 중국의 춘추전국시대 위나라에 미자하가 있었다. 아름다운 외모 덕분에 왕의 총애를 받던 그는 어느 날 어머니 병문안을 위해 허락도 없이 왕의 수레를 타고 나갔다. 죄를 물어야 한다는 신하들의 말에 왕은 “효성이 지극하구나, 어머니를 생각한 나머지 벌을 당한다는 것도 잊었구나.”라고 말하면서 오히려 그를 칭찬했다. 그 후 어느 날 미자하가 과수원을 거닐다가 복숭아를 하나 따서 먹었는데, 어찌나 달고 맛있던지 먹다 남은 것을 왕에게 드렸다. 왕은 맛있는 것을 다 먹지 않고 자기에게 줬다고 흐뭇해했다. 그러나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는 법. 나이가 들자 미자하의 외모도 점점 빛을 잃게 되고 이에 따라 왕의 총애도 점점 옅어졌다. 어느 날 미자하가 사소한 죄를 짓게 되자 왕은 “저놈이 예전에 내 허락도 없이 수레를 타고, 제가 먹다 남은 복숭아를 내게 주었다”며 벌을 내렸다. 법
[인터뷰]완치율 높은 항문수술 전문가 서인근 하루학문외과 원장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똑같은 가이드라인을 들고 있어도 누가 수행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달라진다. 중요한 것은 방법 그대로 따라하는 일 이상에 있다는 것을 일상 속에서도 체득한다. 하물며 사람의 몸을, 그것도 통증에 무척이나 민감한 부위를 수술하는 일은 해외 저명 의사의 논문대로 손을 움직인다고 해서 똑같은 경과를 기대할 수 없다. 30년 동안 항문병 수술 치료에 완치율을 높이고 있는 하루학문외과 서인근 원장은 재발율이 낮은 항문수술에 안주하지 않고 조금 더 발전되는 항문수술에 힘쓰고 있다. 같은 방법으로 수술해도 집도한 의사마다 결과가 상당히 다르게 나타나고, 환자의 체질이나 건강 상태에 따라 수술 결과가 조금씩 다르다. 꽤 먼 과거에도 치질 수술 후 통증이 적고, 출혈, 재발 등의 부작용이 적게 수술한 유명한 의사들이 있다. 화이트헤드 의사는 1882년 논문에, 밀리건과 모건 2명의 의사는 1935년에 치질 수술방법을 발표했다. 통증, 부작용과 재발이 현저히 적은 방법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그 후 다른 수많은 의사들이 같은 방법으로 수술했지만 통증이 심하고, 출혈과 협착증 등 부작용과 재발이 흔하다며 악명이 높아져만갔다. 약 136년 전에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