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5 (금)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4.8℃
  • 구름많음대구 5.9℃
  • 흐림울산 6.3℃
  • 구름조금광주 4.8℃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2.9℃
  • 흐림제주 8.2℃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4.4℃
  • 구름많음금산 4.2℃
  • 흐림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6.9℃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SKT “일상의 인공지능화 추진…오픈 플랫폼도 개방”

AI 플랫폼 ‘누구’ 영역 확대…스마트 조명·T맵 버튼 출시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를 이용한 파생 상품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일상의 인공지능화를 추진하겠다는 목표다.

 

SK텔레콤은 11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삼화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AI 플랫폼과 탁상용 조명 기능을 결합한 ‘누구 캔들(NUGU Candle)’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상호 SK텔레콤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은 “누구 캔들은 누구와 누구 미니 사이에 있는 제품”이라며 “누구 캔들 출시를 계기로 누구의 주 이용공간을 거실에서 방으로 넓히고 집안 모든 사물의 인공지능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누구 캔들의 올해 판매 목표는 20만대 이상”이라며 “누구 캔들 출시에 맞춰 지난 2016년 9월 출시한 최초의 누구 모델은 올해 말 단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누구 캔들은 지름 81mm, 높이 168mm의 원통 형태로 흰색, 청색 등 13가지 일반 색과 색채 치료에 쓰이는 4가지 색 등 총 17가지 색상의 조명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 ▲수유·취침·독서 등을 위한 테마등 ▲무지개·모닥불 등 4가지 애니메이션 효과 ▲선라이즈 모닝콜을 제공한다.

 

 

특히 선라이즈 모닝콜을 설정하면 알람 30분 전부터 조명 밝기가 점차 밝아지고 설정 시간이 되면 자연의 새소리를 담은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이 나온다.

 

이밖에도 누구 캔들은 음악감상, 날씨 확인, 치킨·피자 배달 등 기존 누구가 제공하는 30여개 기능을 제공한다. 출력은 10W(와트)로 누구 미니보다 3배 이상 높다.

 

가격은 14만9000원이나 출시 이벤트에 참여하면 7만9000원에 살 수 있다. ‘뮤직메이트’ 6개월 무제한 듣기 이용권을 포함한 이벤트 가격은 원가(약 20만원)보다 50% 이상 할인된 8만9000원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음성인식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누구’의 서비스도 확대한다. 오는 18일 출시하는 ‘누구 버튼’은 운전대에 부착하는 버튼 형태의 제품으로 이용자는 호출어를 부르지 않고도 버튼만 누르면 T맵×누구를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4만4900원이다.

 

이 사업부장은 “마이크와 스피커가 나란히 붙어있는 스마트폰의 물리적 한계로 인해 큰 음악을 들을 때 호출어 인식이 어렵다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버튼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T맵 출시 16주년을 맞아 오는 17~31일 ‘T맵 생일잔치’ 이벤트 참가자 중 추첨해 3만명에게 누구 버튼과 스마트폰 거치대를 무료로 제공한다. 응모자 전원에게는 누구 버튼 50% 할인 쿠폰을 준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향후 누구 오픈 플랫폼과 SDK(소프트웨어 개발도구)를 중심으로 전문 개발자가 아닌 사람들도 손쉽게 AI 기능을 만들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이 사업부장은 “AI 플랫폼 누구를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인지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차 역시 AI의 핵심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며 앞으로 다양한 사물의 인공지능화를 꾸준히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AI 스피커 시장에서 네이버, 카카오, KT 등이 추진하고 있는 방향과 달리 서비스에 최적화된 음성인식에 차별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타 업체의 경우 음성인식률을 높이고 화자를 인식하는 등 음성 인터페이스(UI)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다.

 

이 사업부장은 “AI 스피커의 핵심은 음성인식률 말고 화자가 목적으로 생각했던 것을 발화해서 얻어내는 것”이라며 “예를 들어 상어가족 노래 들려줘라고 말해야 하는데 어린 상어 노래 들려줘라고 실수를 해도 목적을 달성할 수 있게끔 최적화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음성합성 등의 기술은 우리도 할 수 있는 기술이지만 아직까지 적용이 안 된 상태”라며 “딥러닝을 기반으로 음성을 합성하는 모델도 개발 중이며 올해 말에는 스피커 본연의 기능에 초점을 맞춘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