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월)

  • 흐림동두천 2.9℃
  • 흐림강릉 7.9℃
  • 흐림서울 3.5℃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8.7℃
  • 흐림울산 8.5℃
  • 광주 5.8℃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4.5℃
  • 제주 8.7℃
  • 흐림강화 1.8℃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9.3℃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김용근 "美 자동차 관세 25% 부과되면 산업 경쟁력 훼손 심각"

당·정 美 자동차 '관세폭탄' 대책 마련 간담회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수입 자동차에 대해 '관세 폭탄' 가능성을 예고한 가운데, 당정과 업계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정부, 업계 관계자들은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미 자동차 통상분쟁 대응 당정 간담회’간담회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우리나라에 25%의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 된다면 수출 손실이 최대 662억 달러, 우리 돈으로 74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자동차 산업이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의장은 “이번에도 민관이 힘을 모아 관세 부과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며 "업계의 입장을 충분히 듣고 향후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지난 주 미국 방문에서 정·재계 인사들을 만나 자동차 관세 반대 입장을 설명한 백운규 산업부 장관도 참석했다.

 

백 장관은 "지난주 미국 방문에서 제너럴모터스(GM)와 피아트크라이슬러(FCA) 등과도 만났으며 GM과 FCA가 미국 상무부에 반대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미 FTA로 미국 자동차산업에 대한 우려가 상당부분 반영됐고, 한국 기업이 미국에 100만 달러 이상을 투자해 3만 명 정도 미국 고용에 기여했음을 설명했다"고 설명했다.

 

김용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은 ”25% 관세가 부과되면, 현지 생산차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사라진다“며 ”주요 자동차 생산국 입지가 흔들리고, 미래 투자도 위축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2017년 기준 대미 수출 규모는 완성차 연간 85만대, 145억달러와 부품 57억달러인데 (관세부과 되면) 이것이 사라질 위기"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김용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등 업계 관계자들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홍익표 정책위부의장 등 다수의 국회의원들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