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6 (월)

  • -동두천 32.5℃
  • -강릉 37.0℃
  • 맑음서울 33.3℃
  • 맑음대전 34.2℃
  • 맑음대구 36.0℃
  • 구름조금울산 33.7℃
  • 연무광주 33.2℃
  • 맑음부산 30.1℃
  • -고창 30.7℃
  • 박무제주 28.5℃
  • -강화 29.6℃
  • -보은 33.8℃
  • -금산 32.6℃
  • -강진군 32.4℃
  • -경주시 36.5℃
  • -거제 32.3℃
기상청 제공

정치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호랑이를 만들려는 드루킹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인터넷 댓글조작사건, 이른바 ‘드루킹’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여야가 특검을 구성하여 수사하고 있다.

 

드루킹은 네이버에서 한 블로거와 카페를 운영하던 한 개인이 점진적으로 회원모집 등 영향을 키워 정치포탈뉴스에 댓글과 공감수를 인위적, 기계적으로 조작하여 여론과 민의를 왜곡하려했던 사건이다.

 

자유민주주의의 근간이 국민에게 모든 권력이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 근간의 요체가 되는 민의와 여론을 멋대로 조작 왜곡하려했다는 것은 부정부패보다 더 두렵고 가공할 만한 영향을 끼치는 것이라 하겠다.

 

시대의 변화에 따라 이제는 여론과 민의를 SNS로 쉽고 명확하고 신속하게 파악하거나 형성시킬 수가 있다. 또한 형성된 여론과 민의는 엄청난 파괴력을 지닌다. 바로 촛불시위로 대통령 탄핵을 만들어낸 힘이다.

 

모든 사람이 아침에 눈을 뜨면 거의 일상을 SNS의 환경에 둘러싸여있다. 뉴스를 검색하고 팩트를 체크한다. 필자도 뉴스 팩트를 체크하고 나면 꼭 궁금한 것이 있다. 바로 이 뉴스에 관해 다른 사람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하는 점이다.

 

즉 나의 의견보다 다른 사람의 공통된 의견, 여론과 민의가 가장 궁금한 것이다. 이것은 수많은 댓글을 읽어보고 그에 공감수를 보면 대충 흘러가는 여론을 짐작할 수 있고 이런 다음에는 그 뉴스가 가지는 진의와 영향력을 재삼 파악할 수 있다.

 

인간은 사회적동물인지라 집단 최면이란 게 있다. 집단으로부터 고립되지 않으려는 심리적 본능이 상존하기에 그 영향력은 뇌세포를 겨냥하는 극초단파와 같다. 그러니 이 댓글과 추천수를 기계적으로 조작했다 하는 것은 가공할만한 자유민주주의의 훼손인 것이다. 그 후유증은 이루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클 것이다.

 

우리는 다음과 같은 고사성어로 그 댓글조작의 무서움을 깨달을 수가 있을 것 같다. 위나라 혜왕과 대신 방총이 나눈 대화이다.

 

중국전국시대에 위나라는 조나라에 태자와 그의 수행원으로 중신 방총을 볼모로 보내게 되었다. 방총은 자기를 거짓으로 음해하려는 세력의 이간질을 막기 위해 떠나기 전 왕을 알현하고 다음과 같이 아뢰었다.

 

“전하, 지금 누가 저잣거리에 호랑이가 나타났다하면 믿으시겠습니까?”라고 묻자 혜왕은 “그걸 누가 믿겠는가?”라고 대답했다. 방총이 다시 “다른 사람이 또 와서 호랑이가 나타났다하면 믿겠습니까?” 라고 묻자 왕은 “안 믿을 것이네” 다시 방총이 “세 사람 째 다른 사람이 와서 호랑이 나타났다 하면 믿으시겠습니까?”하자 그때서야 왕은 “그때는 믿을 수밖에 없네”라고 하였다.

 

방총은 “전하, 번화가 저잣거리에 호랑이가 나타날 리가 만무합니다. 그러나 세 사람이 똑같이 같은 말을 한다면 그럴듯하게 보여 호랑이가 나타난 것으로 되어버립니다.”

 

방총은 자신이 떠난 후 자신을 중상 모략하는 자들의 거짓말을 듣지 않기를 왕에게 비유적으로 청하였던 것이다.

 

왕은 방총의 말에 방총에 대한 험담을 듣지 않기로 맹세했다. 그러나 방총이 조나라로 떠난 후 왕에게 방총을 험담하는 사람이 나타났고 처음에는 듣지 않았던 왕도 세 사람 이상 험담하자 결국 방총은 왕의 의심을 받아 돌아오지 못했다.

 

우리는 이 고사성어에서 중요한 점을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첫째, 동일한 진술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그 진술을 진실로 받아들인다는 심리효과이고 둘째는 3의 법칙이라 하여 세 명부터 사람들은 집단으로 인식하여 관심이 없던 사람이 관심을 가지게 된다는 것이고 셋째는 권력을 향해 만들어져 피해를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댓글만큼은 손대지 말아야 할 금단의 열매이다. 손댔을 경우에는 세상의 혼란을 일으킬 선악과가 된다.

 

[프로필]김 우 일

• 현) 대우김우일경영연구원 대표/대우 M&A 대표

• 대우그룹 구조조정본부장

• 대우그룹 기획조정실 경영관리팀 이사

• 인천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박사

• 서울고등학교, 연세대 법학과 졸업

관련기사







배너


배너




[데스크칼럼]대한민국 경제의 약동(躍動)을 기대하며
(조세금융신문=신승훈 편집국장) “신중하고 보수적인 비관론자, 혹은 긍정일변도의 낙관론자. 어느 편에 설지 결정하라.” 과거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에게 금과옥조로 받아들여지던 이야기들 중 하나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주식시장의 특성상 자신의 분석방식을 유지하고 있으면 언젠가는 전망이 딱 맞아떨어지는 시기가 온다는, 그러면 부와 명성을 얻을 수 있다는 이야기였다. 시쳇말로 ‘웃픈’ 이야기라고 넘겨버릴 수도 있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좌고우면(左顧右眄)하는 대신 근거를 해석하는 일관성을 유지하라는 의미가 담겨있기에 가볍지만은 않다. 2018년 대한민국 경제는 역사적 대변환기의 한가운데 놓여있다.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면서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될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물론 신중하게 접근해야 하지만 긍정적인 신호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빨간불이 훨씬 많다. 전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과 국내 산업현실, 그리고 중국, 베트남 등 신흥국의 성장속도를 살펴보면 등골이 오싹할 정도다. 먼저 4차 산업혁명시대. 우리가 제아무리 ‘추격자(fast follower)’ 전략에 통달했다 할지라도 이번 혁명을 견인하고 있는 기술의 특
[인터뷰]소셜커머스 시장 넘어서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 ‘떠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2010년 들어서 전 세계적으로 소셜커머스 바람이 불었다. 소셜커머스 업체들은 ‘최저가’ 경쟁으로 단기간에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았으며 시장은 급격히 불어났다. 국내에서도 500개 이상의 업체가 생겨났을 정도로 경쟁이 뜨거웠으나 티켓몬스터, 위메프, 쿠팡 등 몇 개의 업체만 살아남았다. 소셜커머스의 경쟁력이던 ‘상품선정’ 부분에 큰 의미가 없어진 지금, 소셜커머스 업체들은 사실상 오픈마켓으로 편입되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티와이그룹 김성준 대표(34세)는 “국내 소비 트렌드는 소셜커머스 이후 정체돼 있다고 본다. 시시각각으로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새로운 트렌드를 예측할 때다”라며 “앞으로의 ‘공유경제학’을 넘어 ‘잉여경제학’이 또 다른 소비 트렌드가 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그렇다면 김 대표가 말하는 ‘잉여경제학’이란 무엇일까? 잉여경제학이란 나머지를 뜻하는 잉여(剩餘)와 경제문제를 다루는 학문인 경제학(經濟學, economics)이 합쳐진 말로 재고(在庫)에 따른 경제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아내고자 만든 신조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김 대표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인 '떠리'를 제안했다. 티와이미디어 김성준 대표를 만나 자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