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흐림동두천 27.0℃
  • 흐림강릉 26.2℃
  • 흐림서울 28.5℃
  • 대전 21.7℃
  • 대구 18.4℃
  • 울산 20.6℃
  • 광주 20.2℃
  • 부산 21.0℃
  • 흐림고창 22.0℃
  • 흐림제주 22.8℃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문화

[여행 칼럼]자동차로 돌아보는 유럽 - 스위스 로잔, 시옹성(몽트뢰)

자동차 여행기

(조세금융신문=송민재) 

 

지금 적극적으로 실행되는 괜찮은 계획이 다음 주의 완벽한 계획보다 낫다.

- 조지 S.  패튼

 

 

로잔(Lausanne)에서의 하룻밤은 꿈처럼 지나간다. 만년설이 쌓인 알프스를 바라보며 호텔 마당에서 잠시 여유를 가지고 나니 벌써 하루가 지나간다. 

밝아오는 햇살에 잠을 깨고 나니 로잔에서 맞는 아침이다. 시옹성이 있는 몽트뢰(Montreux)를 통과해 융프라우로 가기 위해 짐을 챙기다 여명에 물든 알프스가 눈에 들어온다. 하염없이 바라보아도 지겹지 않을 풍경이지만 너무 늦어질까 부랴부랴 길을 나서니, 호수를 따라가며 펼쳐진 그림 같은 풍경은 아침 햇살과 어울러지며 로잔과의 헤어짐을 아쉬워 하는 작별 선물로 느껴진다.

 

 

 

 

로잔(Lausanne) – 제네바 호수 지역에서 두번째로 큰 도시

로잔(Lausanne)은 제네바 호수 지역에서 두번째로 큰 도시로 상업도시와 휴양지가 잘 결합된 도시이다. 차량 통행이 금지된 구 시가지를 따라 카페와 부티끄를 구경하는 것은 로잔을 즐기는 여행코스 중 하나이다. 천년이상 주교가 관장해던 도시인 탓에 구시가지에는 스위스에서 가장 인상적인 초기 고딕스타일의 건축물인 성당이 위치하고 있다. 다른 스위스의 도시처럼 로잔도 구시가지에 있는 성당을 중심으로 걸어 다니며 구경하기 좋다.

 

 

 

 

 

 

 

 

 

몽트뢰(Montreux)

스위스의 보 리비에라의 수도로 불리며, 호수를 따라 포도밭이 펼쳐져 있는 광경은 독특하면서도 아름다운 풍경을 제공한다. 도심의 모습과 호수와 포도밭이 한데 어울리는 모습은 그림 같은 풍경을 만들어 내고, 호수 너머 만년설로 덮혀 있는 알프스의 풍경은 가슴 설레이는 그리움을 만들어 낸다. 재즈를 좋아하는 음악 매니아라면 매년 6~7월에 열리는 재즈 페스티벌 기간에 방문하기를 추천한다.

 

 

 

 

 

 

 

시옹성(Chillon Castle) – 홈페이지(http://www.chillon.ch/)

스위스를 대표하는 성으로 호숫가에 위치한 바위 섬에 위치하며 높은 성벽과 탑이 특징이다. 바이런은 그의 유명한 시 '시옹성의 죄수'의 영감을 이곳에서 얻었다고 하며 휴고, 터너 등 많은 시인이나 화가를 매료시키기도 했다. 현재 박물관으로 이용되고 있고, 스위스 프랑으로 10 CHF 정도 입장료를 받고 있다.

예전에는 사보이(Savoy) 왕가의 수익이 발생되는 통행료 징수 장소였다고 하는데 시옹성 안으로 들어가지 않더라도 주변 공원에서 쉬거나 산책하기에 좋다.

 

 

 

 

 

 

 

 

 

 

 

 

잠시 머물다 떠난 로잔과 바람처럼 지나간 몽트뢰는 깊은 인상을 남겼다. 넓은 호수와 열차를 따라가는 포도밭 풍경은 꿈에서나 보았을 장면이다.

 

 

 

 

[추가 여행 정보]

볼만한 곳

 로잔

  • 성당이 위치한 로잔의 구시가 – 차량 통행이 금지된 대로와 아름다운 경관에 둘러싸인 성당이 인상적이다. 1405년부터 매일 밤 22:00부터 새벽 02:00까지 도시의 화재 예방을 위해 시간을 외치는 와치맨 (Watch Man)이 근무한다.
  • 올림픽 박물관 – 1896년 아테네에서 열린 여름 경기부터 현재까지 이르는 올림픽 경기에 관한 대략적인 역사를 안내해 주고 있다.
  • 제네바 호수 크루즈 – 증기 외륜선과 동력선을 타고 제네바 호수 위로 비취는 제네바 호수 지역의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 뮤제 드 라르 브뤼트(Musee de l'Art Brut) – 정신 병원과 감옥 내의 사회와 격리되어 있는 사람들에 의해 창조된 독특하고 범국가적인 예술 작품 컬렉션
  • 와인 열차 – 제네바 호수 고지대, 와인이 생산되는 라보를 거쳐 브베에서 샤브레까지 와인 열차를 타고 유쾌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몽트뢰

  • 로쉐-드-네 – 궤도열차를 타고 1,600미터 고도 차이를 극복한 후에 만나게 되는 로쉐-드-네는 서부 스위스 지방에서 가장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 있는 장소 중에 하나이다.
  • 골든패스 라인 – 파노라마 열차로 몽트뢰와 그슈타드, 베르너오버란트 지방뿐 아니라 루체른 까지 연결된다.
  • 제네바 호수 선박 회사 – 패들을 동력으로 하여 움직이는 선박을 보유하고 있으며, 방문객은 배를 타고 그림 같은 풍경의 호숫가 리조트까지 갈 수 있다.

 

 

행사

 로잔

  • 로잔 상 (Prix de Lausanne) – 젊은 발래 인재 발굴을 위한 국제 발레 대회 (1월).
  • 뚜르 드 로망디 (Tour de Romandie) – UCI ProTour 서부 스위스를 관통하는 자전거 경주; 기로 이탈리아 대회 준비를 위한 가장 중요한 사전 대회 (4월/5월).
  • 베자르 발레 로잔(Béjart Ballet Lausanne) – 1987년 베자르가 로잔에 정착한 이후 베자르 발레 로잔 설립, 세계적 수준의 발레단. (6월과 12월).
  • 로잔 축제 – 다양한 공연과 볼거리로 꾸며진 활기찬 마을 축제 (6월).
  • 페스티발 드라 시테«Festival de la Cité» – 로잔의 구시가지를 배경으로 길거리에서 진행되는 120여가지의 무료 문화 이벤트 (7월).
  • 로잔 재즈 페스티발 – 로잔 재즈 페스티발 시작 이래, 컨템포러리 재즈 연주자들에게 참여기회 제공 (10월).

 

몽트뢰

  •   몽트뢰 재즈 페스티벌 – 1967년부터 시작된 몽트뢰 재즈 페스티벌은 가장 위대한 재즈, 블루스, 락, 세계의 음악과 소울 음악인이 참가하는 유명한 이벤트다. (6/7월)
  •   크리스마스 마켓 – 스위스에서 가장 유명한 크리스마스 시장 중 하나로 100여 동의 화려한 목조 집에서 크리스마스 선물을 판매하며 다채로운 즐길거리, 볼거리 등을 제공한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유럽여행  스위스여행  자동차여행









배너




[데스크칼럼]주류업계 긴장시킨 ‘쌍벌제’, ‘毒’이 아닌 ‘藥’ 되길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우리 속담에 “독도 잘 쓰면 약이 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의사의 처방이 중요하단 예기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연구논문에 따르면, 육식 동물인 호랑이나 사자도 자신의 몸에 기생하는 기생충을 죽이기 위해 독이 있는 식물을 주기적으로 먹었다고 한다. 이러한 행동은 그들이 수백 년 동안 실패를 거듭하면서 터득한 동의보감과도 같은 귀한 지혜로 생각된다. 또한현재까지 건강하게종족을 번식시킬 수 있었던 것도이처럼 훌륭한 처방전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국세청은 지난 6월 3일 주류시장의 불법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근절을 위해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 위임 고시'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입법 예고된 개정안은 오는 20일 까지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친 후 다음 달 1일 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세청 고시에는 '주류 거래와 관련해 형식 또는 명칭이나 명목 여하에 불구하고 금품 등을 제공하거나 받아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명확히 했다. 즉,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만 아니라 이를 받아들이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이번에 강력한 제재 수단인 일명 ‘쌍벌제’를 시행
[인터뷰]임종수 한국청년세무사회장 “타오르는 불꽃 혼으로 영원하라, 강한 청년 세무사여!”
대담_이지한 | 콘텐츠사업국장 lovetow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한국청년세무사회가 지난 4월 18일 오후 제3차 정기총회를 열고 2대 회장으로 임종수 세무사를 선임했다. 임종수 회장은 이주성 초대 회장과 함께 청년세무사회 부회장으로 지난 2017년부터 2년째 활동해 왔다. 한국세무사회 감리이사도 함께 맡고 있는 임종수 신임회장은 대현세무법인 대표 세무사다. 임 회장은 총회에서 취임 소감을 통해 “청년은 새로움과 신문명의 건설을 의미하며 기성세대와 그 가치관으로부터 단절하는 것이 청년의 중요한 기준”이라고 역설했다. “세무사가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생각을 바꿔 새로운 수익을 창출해야 하며 기장하고 세무조정 하는 세무사 업무영역에 연연하지 말고 새로운 서비스 시장에도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청년세무사회는 2016년 창립준비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2017년 4월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닻을 올렸다. 하지만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에 청년위원회가 있는데 청년세무사회가 왜 필요하냐는 의문도 제기됐고, 세무사회 회직을 노린 정치적 이유로 새로운 조직을 만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