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맑음동두천 15.0℃
  • 맑음강릉 15.8℃
  • 연무서울 13.8℃
  • 박무대전 14.6℃
  • 맑음대구 12.9℃
  • 맑음울산 16.3℃
  • 박무광주 12.3℃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4.0℃
  • 흐림보은 9.2℃
  • 구름조금금산 13.1℃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보험

새 회계기준에 움츠러든 생보사…저축성 보험 ‘반 토막’

자본확충 부담 및 세제혜택 축소로 판매위축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생명보험업계가 저축성 보험 규모를 절반 이하로 줄이는 대신 변액보험 늘린 것으로 드러났다.

 

새 회계기준이 도입되면 보험금 지급금이 전부 부채로 잡혀, 보험사가 확보해야 할 자본금이 대폭 늘어나기 때문이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2018년 1분기 생명보험회사 보험영업 실적’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생보사 수입보험료는 26조1154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보다 2조4860억원(8.7%) 감소했다.

 

같은 기간 초회 보험료는 2조6137억원으로 무려 지난해 1분기(4조1872억원)보다 1조5735억원(37.6%)이나 줄었다.

 

초회 보험료가 급감한 원인은 보험사들이 저축성 보험 영업을 대폭 줄였기 때문이다.

 

기존 회계기준에서 보험 부채는 원가기준으로 평가됐으나, 2021년에 도입되는 IFRS17은 시가 기준으로 부채를 평가한다.

 

저축성 보험은 만기에 고객에게 보험금을 대거 지급해야 하는데, 이 지급금은 고스란히 부채로 평가된다. 보험사가 적정자본비율을 유지하려면 지급 보험금 수준으로 자본을 쌓아야 하고, 이는 보험사 수익률의 발목을 잡을 수 있게 된다.

 

지난해 1분기 이자소득 비과세상품 가입한도 등 세제혜택 축소도 저축성 보험 판매를 위축시켰다.

 

지난해 1분기와 올해 1분기를 비교하면 변화는 뚜렷하다.

 

지난해 1분기 생보사의 저축성보험 초회 보험료는 2조6976억원이었지만, 올해 들어 1조587억원으로 1조6389억원(60.8%) 감소했다.

 

초회 보험료 내 저축성 보험 비중도 64.4%에서 40.5%로 23.9%포인트 줄었다.

 

같은 기간 보장성 보험은 3502억원으로 990억원(22.0%), 퇴직연금 등은 4637억원으로 312억원(6.3%) 감소했다.

 

반면, 변액보험은 지난해 1분기 5455억원에서 올해 1분기 7412억원으로 1957억원(35.9%) 늘었다. 지난해 1분기 2100선이었던 주가가 올해 2400선으로 껑충 뛰었고, 일시납상품 판매가 늘어난 덕분이다.

 

판매채널별 1분기 초회보험료 실적 역시 모두 감소했다.

 

방카슈랑스는 일시납 저축성보험 판매감소로 지난해보다 1조2710억원(47.2%) 감소한 1조4212억원에 머물렀고, 설계사도 763억원(11.3%) 줄어든 5998억원을 기록했다.

 

대리점은 916억원(33.1%), 임직원은 1417억원(26.8%) 줄어들면서 각각 1850억원, 3865억원으로 드러났다.







배너


배너




[시론]여도지죄(餘桃之罪)와 여도담군(餘桃啗君)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뜨겁던 여름을 시원하게 해주던 황도 복숭아의 달콤한 맛과 향을 우리는 기억한다. 위(衛)나라의 미자하(彌子瑕)가 먹다 남은 복숭아를 위나라 왕 영공에게 바쳤던 그 맛이 그러했을까. 예부터 복숭아는 불로장생을 상징하며, 고사성어에 자주 등장한다. 중국의 춘추전국시대 위나라에 미자하가 있었다. 아름다운 외모 덕분에 왕의 총애를 받던 그는 어느 날 어머니 병문안을 위해 허락도 없이 왕의 수레를 타고 나갔다. 죄를 물어야 한다는 신하들의 말에 왕은 “효성이 지극하구나, 어머니를 생각한 나머지 벌을 당한다는 것도 잊었구나.”라고 말하면서 오히려 그를 칭찬했다. 그 후 어느 날 미자하가 과수원을 거닐다가 복숭아를 하나 따서 먹었는데, 어찌나 달고 맛있던지 먹다 남은 것을 왕에게 드렸다. 왕은 맛있는 것을 다 먹지 않고 자기에게 줬다고 흐뭇해했다. 그러나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는 법. 나이가 들자 미자하의 외모도 점점 빛을 잃게 되고 이에 따라 왕의 총애도 점점 옅어졌다. 어느 날 미자하가 사소한 죄를 짓게 되자 왕은 “저놈이 예전에 내 허락도 없이 수레를 타고, 제가 먹다 남은 복숭아를 내게 주었다”며 벌을 내렸다. 법
[인터뷰]완치율 높은 항문수술 전문가 서인근 하루학문외과 원장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똑같은 가이드라인을 들고 있어도 누가 수행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달라진다. 중요한 것은 방법 그대로 따라하는 일 이상에 있다는 것을 일상 속에서도 체득한다. 하물며 사람의 몸을, 그것도 통증에 무척이나 민감한 부위를 수술하는 일은 해외 저명 의사의 논문대로 손을 움직인다고 해서 똑같은 경과를 기대할 수 없다. 30년 동안 항문병 수술 치료에 완치율을 높이고 있는 하루학문외과 서인근 원장은 재발율이 낮은 항문수술에 안주하지 않고 조금 더 발전되는 항문수술에 힘쓰고 있다. 같은 방법으로 수술해도 집도한 의사마다 결과가 상당히 다르게 나타나고, 환자의 체질이나 건강 상태에 따라 수술 결과가 조금씩 다르다. 꽤 먼 과거에도 치질 수술 후 통증이 적고, 출혈, 재발 등의 부작용이 적게 수술한 유명한 의사들이 있다. 화이트헤드 의사는 1882년 논문에, 밀리건과 모건 2명의 의사는 1935년에 치질 수술방법을 발표했다. 통증, 부작용과 재발이 현저히 적은 방법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그 후 다른 수많은 의사들이 같은 방법으로 수술했지만 통증이 심하고, 출혈과 협착증 등 부작용과 재발이 흔하다며 악명이 높아져만갔다. 약 136년 전에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