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 흐림동두천 -2.8℃
  • 맑음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0.6℃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4℃
  • 구름조금울산 3.8℃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0.1℃
  • 흐림제주 8.4℃
  • 구름조금강화 -2.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5G 주파수 경매 18일 속개…조기종료 전망 ‘솔솔’

3.5GHz 대역 경쟁 ‘치열’…최소 두 곳은 100MHz 폭 고수
입찰유예·금액선택입찰 변수…28GHz는 8개씩 균등분배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차세대 이동통신 5G 주파수를 확보하기 위해 치열한 수 싸움을 벌이던 국내 이동통신 3사가 경매 첫날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당일 결판을 보지 못한 경매는 오는 18일 재개될 예정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5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5G 주파수 경매를 진행했다. 이날 28GHz 주파수 대역 24개 블록(2400MHz 폭)에 대한 경매 입찰을 한 결과 각사가 8개 블록(800MHz 폭)씩 가져갔다. 1개 블록(100MHz 폭)당 낙찰가격은 최저경쟁가격인 259억원으로 1라운드 만에 종료됐다.

 

그러나 전국망 구축에 유리해 경쟁이 치열했던 3.5GHz 주파수 대역 28개 블록(280MHz 폭)을 놓고 6차례 라운드가 이뤄졌지만 결론이 나지 않았다. 이에 따라 3.5GHz 대역 1개 블록(10MHz 폭)당 가격은 최처경쟁가격인 948억원보다 9억원 높아진 957억원까지 올랐다.

 

과기정통부가 이날 라운드마다 제시가를 최소 0.3% 이상씩 올린 점을 고려하면 입찰유예가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시작가 948억원에서 0.3%씩 올리면 산술적으로 6라운드 금액이 962억원이 돼야 하지만 실제로는 4라운드 가격인 957억원에 그쳤기 때문이다.

 

또 이날 6라운드까지 진행됐다는 것은 적어도 2개 사업자가 100MHz 폭을 고수한 것으로 추측된다. SK텔레콤이 자금력을 바탕으로 최대 주파수 확보를 공언해온 만큼 KT와 LG유플러스 역시 최소 90MHz 폭 이상을 적어냈던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경매 참가자의 수요가 공급 대역폭보다 더 큰 상황에서 종료됐다”며 “ 세부적인 입찰 이력은 추후 경매 상황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남은 경매의 관전 포인트는 KT와 LG유플러스의 접전이다. SK텔레콤이 그동안 3.5GHz 대역에서 총량제한 100MHz 폭 사수 의지를 드러냈던 만큼 남은 180MHz 폭을 두고 양사가 어떻게 가져갈지가 관건이다.

 

100MHz 폭과 80MHz 폭 또는 각각 90MHz 폭씩 사이좋게 나눠가져가는 시나리오가 존재한다. 다만 KT가 그동안 평창 동계올림픽 현장에서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여왔고 내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못 박은 점을 고려하면 KT 역시 100MHz 폭을 겨냥할 가능성이 높다.

 

LG유플러스로선 80MHz 폭을 최소 가격에 가져갈지 90MHz 폭을 배팅할지 결단을 내려야 하는 상황이다.

 

일단 경매 첫날인 지난 15일에는 5G 서비스 경쟁 전부터 밀릴 수 없다는 각오로 탐색전에 뛰어든 것으로 보인다. 최저가에 80MHz 폭을 가져가면 실리는 취하더라도 5G 상용화 이후 품질·마케팅 경쟁에서 뒤쳐질 가능성이 높다.

 

업계 관계자는 “그간 3G, 4G 구축 상황을 봤을 때 차세대 이동통신망을 구축하면서 경쟁사보다 뒤처지는 경우가 발생할 경우 수백만명의 가입자를 잃고 경쟁에 불리한 상황에 처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따라서 망 구축의 첫 단추인 주파수 확보부터 양보할 수 없는 기싸움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경매 첫날부터 입찰유예가 시행된 것으로 추측되는 만큼 오는 18일 1단계 경매가 끝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입찰유예는 가격이 올라가지 않기 때문에 상대방에게 블록 개수를 줄인다는 뜻을 전할 수 있는 유일한 도구이다.

 

아울러 경매 조기 종료 수단으로 꼽힌 금액선택입찰이 활용될 가능성도 있다. 이번에 처음 도입된 금액선택입찰은 희망 대역폭을 줄이는 조건으로 정부 제시가보다 낮은 금액에 입찰이 가능하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분명 경매를 끝까지 끌고 갈만큼 자금력이 충분치 않은 사업자가 존재하기 때문에 되도록 경매가를 높이지 않는 선에서 대역폭을 일부 포기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첫날부터 대역폭을 포기하게 되면 주주들로부터 배임 등의 비난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틀째까지는 끌고 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오는 18일 오전 9시부터 TTA에서 3.5GHz 주파수 대역의 입찰 7라운드부터 2일차 경매를 속개한다. 28GHz 주파수 대역 위치결정을 위한 2단계 경매는 3.5GHz 대역의 1단계 입찰이 종료된 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