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목)

  • -동두천 19.7℃
  • -강릉 19.4℃
  • 흐림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25.2℃
  • 흐림부산 21.6℃
  • -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4.4℃
  • -강화 19.8℃
  • -보은 21.5℃
  • -금산 23.4℃
  • -강진군 23.6℃
  • -경주시 20.4℃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클리오 돌풍’ 출시 열흘 만에 756대 판매

올해 국내 소형차 부문 월간 최고 판매량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달 출시한 르노 클리오가 고객인도 영업일 10일 만에 756대가 팔렸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올해 국내 소형차 부문에서 월간 최고 판매 기록이다.

 

앞서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월별 소형차 판매량 기록으로는 지난 3월 현대자동차의 엑센트가 574대, 지난달에는 한국GM의 볼트 EV가 1014대를 판매한 바 있다. 정부 보조금 지원 등과 같은 판매 특수성이 있는 전기차를 제외하면 클리오가 출시 첫 달 소형차 판매 1위에 등극하면서 흥행몰이에 성공한 것이다.

 

르노 클리오는 전 세계에서 약 140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모델로 검증된 5세대 1.5 dCi 엔진과 독일 게트락 6단 DCT의 조합을 통해 17.7km/ℓ의 연비를 제공한다.

 

또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와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후방카메라, 전방 경보장치 등 고급 사양이 기본 적용됐다. 300ℓ에 달하는 트렁크 공간은 2열을 모두 접었을 때 최대 1146ℓ까지 확장된다.

 

아울러 클리오는 프랑스 현지에서 판매되는 인텐스(INTENS) 트림에 동일한 선택사양과 비교할 때 약 1000만원 가량 낮게 책정됐다.

 

이밖에도 해외에서 생산돼 국내 판매되는 수입차임에도 불구하고 르노삼성자동차의 전국 230여개 판매 전시장과 470여개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해 차량 판매와 모든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공격적인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이달 중 르노 브랜드 e-스토어에서 클리오 온라인 견적 상담 및 청약,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애플 아이패드 프로 10.5 및 애플 펜슬(10명), 스타벅스 커피 e-기프트 카드 3만원권(200명)을 증정한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