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목)

  • -동두천 18.0℃
  • -강릉 19.5℃
  • 서울 19.1℃
  • 흐림대전 21.6℃
  • 흐림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20.7℃
  • -고창 22.2℃
  • 흐림제주 21.9℃
  • -강화 18.8℃
  • -보은 20.1℃
  • -금산 20.8℃
  • -강진군 21.4℃
  • -경주시 19.2℃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영국 이어 스페인까지” 현대차, AT 마드리드 후원

유니폼 소매·경기장 내 광고판 등 현대차 로고 적용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자동차는 스페인 라 리가 소속 명문 축구클럽 ‘아틀레티코 마드리드(Atlético de Madrid)’의 글로벌 자동차 파트너로 참여한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12일(현지시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홈구장인 ‘완다 메트로폴리타노(Wanda Metropolitano)’ 경기장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후원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스페인 수도인 마드리드를 연고로 활동 중이며 지난 1903년 창단해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전통의 명문 구단이다.

 

라 리가 10회 우승, 코파 델 레이 10회 우승, UEFA 유로파리그 3회 우승, UEFA 위너스컵 1회 우승, UEFA 슈퍼컵 2회 우승 등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와 함께 스페인 3대 명문 축구팀으로 꼽힌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후원 계약을 통해 오는 2021년까지 선수단 유니폼 소매, 경기장 내 광고판 등에 현대자동차 로고를 적용하고 홈구장인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 차량을 전시하는 권한을 갖게 된다.

 

안드레아스-크리스토프 호프만 현대자동차 유럽법인 상품·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현대자동차가 스페인 전통의 명문 구단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첼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올림피크 리옹 등 유럽 유수 국가들의 축구팀 후원을 통해 현대자동차 브랜드의 열정과 역동성을 널리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엔리케 세레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회장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기술과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인 현대자동차와 함께 하게 됐다”며 “앞으로 현대차와 함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축구팬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1999년부터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후원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는 프랑스 프로축구단 ‘올림피크 리옹(Olympique Lyonnais)’을 후원 중이다.

 

또 얼마 전에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첼시 FC(Chelsea Football Club)’와 후원 계약을 맺은 데 이어 이번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파트너십 구축을 발표하는 등 유럽시장에서 축구 스포츠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