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16.6℃
  • 흐림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0.5℃
  • 흐림대구 19.4℃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21.0℃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20.0℃
  • 천둥번개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17.1℃
  • 흐림보은 17.0℃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영국 이어 스페인까지” 현대차, AT 마드리드 후원

유니폼 소매·경기장 내 광고판 등 현대차 로고 적용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자동차는 스페인 라 리가 소속 명문 축구클럽 ‘아틀레티코 마드리드(Atlético de Madrid)’의 글로벌 자동차 파트너로 참여한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12일(현지시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홈구장인 ‘완다 메트로폴리타노(Wanda Metropolitano)’ 경기장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후원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스페인 수도인 마드리드를 연고로 활동 중이며 지난 1903년 창단해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전통의 명문 구단이다.

 

라 리가 10회 우승, 코파 델 레이 10회 우승, UEFA 유로파리그 3회 우승, UEFA 위너스컵 1회 우승, UEFA 슈퍼컵 2회 우승 등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와 함께 스페인 3대 명문 축구팀으로 꼽힌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후원 계약을 통해 오는 2021년까지 선수단 유니폼 소매, 경기장 내 광고판 등에 현대자동차 로고를 적용하고 홈구장인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 차량을 전시하는 권한을 갖게 된다.

 

안드레아스-크리스토프 호프만 현대자동차 유럽법인 상품·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현대자동차가 스페인 전통의 명문 구단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첼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올림피크 리옹 등 유럽 유수 국가들의 축구팀 후원을 통해 현대자동차 브랜드의 열정과 역동성을 널리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엔리케 세레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회장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기술과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인 현대자동차와 함께 하게 됐다”며 “앞으로 현대차와 함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축구팬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1999년부터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후원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는 프랑스 프로축구단 ‘올림피크 리옹(Olympique Lyonnais)’을 후원 중이다.

 

또 얼마 전에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첼시 FC(Chelsea Football Club)’와 후원 계약을 맺은 데 이어 이번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파트너십 구축을 발표하는 등 유럽시장에서 축구 스포츠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