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2 (수)

  • 맑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5.8℃
  • 맑음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6.2℃
  • 구름조금대구 28.7℃
  • 맑음울산 28.1℃
  • 맑음광주 26.7℃
  • 맑음부산 28.2℃
  • 구름조금고창 25.2℃
  • 구름조금제주 27.4℃
  • 맑음강화 21.5℃
  • 구름조금보은 23.3℃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5℃
  • 맑음경주시 26.3℃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작년 국내 500대 기업 중 45곳 교체

1위는 삼성전자…SK그룹 23곳 최다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지난해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45곳이 물갈이된 것으로 나타났다. 10곳 중 1곳꼴로 교체된 것이다.

 

13일 CEO스코어가 지난해 매출액을 기준으로 국내 500대 기업을 선정한 결과 45곳(9.0%)이 신규 진입·탈락하며 자리를 바꿨다.

 

500대 기업의 총 매출액은 2777조원으로 전년 대비 8.2%, 영업이익은 223조원으로 30.2%나 급증했다.

 

기업별 순위는 삼성전자가 240조원 매출로 압도적 1위였고, 2위는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에도 불구하고 96조원 매출을 올린 현대자동차가 차지했다. 3위는 61조원 매출의 LG전자였다.

 

이어 ▲포스코(61조원) ▲한국전력공사(60조원) ▲기아자동차(54조원) ▲(주)한화(50조원) ▲현대모비스(35조원) ▲삼성디스플레이(34조원) ▲KEB하나은행(33조원)이 ‘톱10’에 포함됐다.

 

500위는 8828억원 매출을 올린 GS EPS였다. 전년도 500위 빙그레의 8132억원보다 696억 원(8.6%)이 늘었다.

 

업종별로는 유통이 50곳으로 가장 많고, 건설·건자재(46곳), 자동차‧부품(45곳), 석유화학(44곳), IT전기전자(37곳), 보험(32곳)이 그 뒤를 이었다. 전년도 500대 기업에 비해 유통은 7곳, IT전기전자는 6곳이 늘고 식음료는 지주사 전환으로 9곳이 줄었다.

 

500대 기업에 신규 진입한 45개 업체 중에는 현대케미칼이 161위로 순위가 가장 높았다.

 

대중공업에서 분할된 현대건설기계(260위)와 현대일렉트릭(321위), 2016년 삼성전자에서 분리된 HP프린팅코리아(290위)도 500대 기업 반열에 올랐다.

 

이 외에 ▲두산공작기계(322위) ▲한섬(364위) ▲한국미니스톱(376위) ▲GS E&R(397위) ▲오리온(403위, 신규 설립 법인) ▲제주항공(442위) ▲대성산업(488위) ▲현대리바트(494위) ▲진에어(495위) 등이 500대 기업에 신규 합류했다.

 

반면 전년도 397위였던 STX조선해양을 비롯해 한화큐셀, 일진, 한국IBM, 하림 등 45곳은 500대 기업에서 탈락했다. 또 ▲오리온홀딩스 ▲롯데지주 ▲매일홀딩스 ▲크라운해태홀딩스 등 식음료 업체와 ▲SK디스커버리 ▲BGF ▲경동인베스트 등은 지주사 전환으로 500대 기업에서 빠졌다. 

 

순위가 상승한 기업은 30곳으로 휠라코리아가 전년도 428위에서 196위로 232계단 뛰어 올랐다. 반면 LS엠트론은 436위로 1년 새 무려 217계단 급락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공시의무집단기업 60개 그룹 중에선 SK그룹 계열사가 23곳이나 500대 기업에 포함돼 가장 많았다. 이어 삼성(20개), 롯데(19개), 현대차(17개), LG‧한화(각 13개)가 그 뒤를 이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증삼살인을 방불케하는 의혹 ‘찌라시’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지방선거가 끝나고 경찰은 선거법 위반 관련하여 2000여건을 단속했다. 이번 선거의 특이점은 사전선거운동, 불법인쇄물배부, 금품제공 등 유형의 선거사범이 줄어든 가운데 가짜뉴스, 흑색선전 등 무형의 선거사범이 차지하는 비중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다. 전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경쟁당의 지지열세로 인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의 경쟁은 상대당으로 하여금 다른 선택을 할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전술전략으로는 승산이 없는 가운데 기울어진 판세를 기적같이 뒤엎기 위해서는 오로지 선거권자들에게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수밖에 없었다. 감정호소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 상대방의 도덕윤리적인 치부를 흑색 선전하여 선거권자들의 마음을 빼앗는 것이다. 불륜, 부패, 비리 등을 드러내 혐오케 함으로써 표의 방향을 바꾸는 것이다. 가장 큰 심리적 충격요법이라 하겠다. 이와 더불어 SNS와 스마트폰의 확산 등 기술적 발달환경은 이 흑색선전이 사실인양 둔갑하여 순식간에 일파만파로 퍼지는데 크게 기여했다. 일단 퍼진 흑색선전은 사실인지 거짓인지를 불문하고 남의 말 좋아하는 호사가들에 의해 그럴 듯하게 꾸며지기 때문에 더욱 신빙성을
안택순 조세심판원장 “조세심판원, 억울한 납세자 위한 포청천 되겠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조세팀장, 박가람 기자) 조세심판원은 행정재판 전 억울한 납세자를 구제하는 기관이다. 동시에 과세관청이 정당하게 과세권을 행사하는지도 살핀다. 심판관은 법관처럼 검은 법복을 입지 않는다. 그러나 법관 못지않은 공정함과 법에 대한 헌신으로 사건의 단어 하나하나를 짚어낸다. 안택순 원장은 지난 4월 2일 조세심판원의 일곱 번째 원장으로 취임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안 된다는 그는 공정한 심판을 위해 경청과 겸손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숨결마저 텁텁한 푹 찌는 한 여름날, 서류 더미 속에서 작은 틈 하나 없는지 꼼꼼히 살피던 안택순 조세심판원장을 만났다. 기자를 보자 금방 따뜻한 표정을 맞으며 악수를 청하는 그의 손에선 세월의 단단함이 묻어났다. 국가 대표 공무원이란 자부심 탓인지 머리 매무새부터 옷차림까지 일목요연하다 싶을 정도로 단정했다. 그는 행시 32회로 공무원이 된 후 정부에서 업무가 가장 많기로 유명한 기획재정부에서 반평생을 보냈다. 맡는 일이 엄중하다 보니 빈틈 하나 허용하지 않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을 소개하는 그의 어조는 평온하면서도 이웃처럼 친근했다. “조세심판원은 부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