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3 (수)

  • -동두천 24.9℃
  • -강릉 18.6℃
  • 흐림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4.2℃
  • 구름조금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1.3℃
  • -고창 23.7℃
  • 맑음제주 25.9℃
  • -강화 21.8℃
  • -보은 24.4℃
  • -금산 26.0℃
  • -강진군 23.9℃
  • -경주시 22.3℃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작년 국내 500대 기업 중 45곳 교체

1위는 삼성전자…SK그룹 23곳 최다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지난해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45곳이 물갈이된 것으로 나타났다. 10곳 중 1곳꼴로 교체된 것이다.

 

13일 CEO스코어가 지난해 매출액을 기준으로 국내 500대 기업을 선정한 결과 45곳(9.0%)이 신규 진입·탈락하며 자리를 바꿨다.

 

500대 기업의 총 매출액은 2777조원으로 전년 대비 8.2%, 영업이익은 223조원으로 30.2%나 급증했다.

 

기업별 순위는 삼성전자가 240조원 매출로 압도적 1위였고, 2위는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에도 불구하고 96조원 매출을 올린 현대자동차가 차지했다. 3위는 61조원 매출의 LG전자였다.

 

이어 ▲포스코(61조원) ▲한국전력공사(60조원) ▲기아자동차(54조원) ▲(주)한화(50조원) ▲현대모비스(35조원) ▲삼성디스플레이(34조원) ▲KEB하나은행(33조원)이 ‘톱10’에 포함됐다.

 

500위는 8828억원 매출을 올린 GS EPS였다. 전년도 500위 빙그레의 8132억원보다 696억 원(8.6%)이 늘었다.

 

업종별로는 유통이 50곳으로 가장 많고, 건설·건자재(46곳), 자동차‧부품(45곳), 석유화학(44곳), IT전기전자(37곳), 보험(32곳)이 그 뒤를 이었다. 전년도 500대 기업에 비해 유통은 7곳, IT전기전자는 6곳이 늘고 식음료는 지주사 전환으로 9곳이 줄었다.

 

500대 기업에 신규 진입한 45개 업체 중에는 현대케미칼이 161위로 순위가 가장 높았다.

 

대중공업에서 분할된 현대건설기계(260위)와 현대일렉트릭(321위), 2016년 삼성전자에서 분리된 HP프린팅코리아(290위)도 500대 기업 반열에 올랐다.

 

이 외에 ▲두산공작기계(322위) ▲한섬(364위) ▲한국미니스톱(376위) ▲GS E&R(397위) ▲오리온(403위, 신규 설립 법인) ▲제주항공(442위) ▲대성산업(488위) ▲현대리바트(494위) ▲진에어(495위) 등이 500대 기업에 신규 합류했다.

 

반면 전년도 397위였던 STX조선해양을 비롯해 한화큐셀, 일진, 한국IBM, 하림 등 45곳은 500대 기업에서 탈락했다. 또 ▲오리온홀딩스 ▲롯데지주 ▲매일홀딩스 ▲크라운해태홀딩스 등 식음료 업체와 ▲SK디스커버리 ▲BGF ▲경동인베스트 등은 지주사 전환으로 500대 기업에서 빠졌다. 

 

순위가 상승한 기업은 30곳으로 휠라코리아가 전년도 428위에서 196위로 232계단 뛰어 올랐다. 반면 LS엠트론은 436위로 1년 새 무려 217계단 급락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공시의무집단기업 60개 그룹 중에선 SK그룹 계열사가 23곳이나 500대 기업에 포함돼 가장 많았다. 이어 삼성(20개), 롯데(19개), 현대차(17개), LG‧한화(각 13개)가 그 뒤를 이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