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목)

  • -동두천 18.0℃
  • -강릉 19.5℃
  • 서울 19.1℃
  • 흐림대전 21.6℃
  • 흐림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20.7℃
  • -고창 22.2℃
  • 흐림제주 21.9℃
  • -강화 18.8℃
  • -보은 20.1℃
  • -금산 20.8℃
  • -강진군 21.4℃
  • -경주시 19.2℃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현대차, 중국 기업과 AI·자율주행 기술혁신 협업

딥글린트와 파트너십 구축…바이두 ‘아폴로 프로젝트’ 참여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자동차가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관련 중국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기술 선도기업으로 도약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는 13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박람회 ‘CES 아시아 2018’에 참가해 중국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 ‘딥글린트’와의 기술 협력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또 지난 2015년부터 차량 정보기술(IT)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이어온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 ‘바이두’의 자율주행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는 각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의 협업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 기술 분야에서의 우위를 선점하겠다는 현대차의 전략이 반영된 것이다.

 

딥글린트는 지난 2013년 설립된 중국 스타트업으로 인공지능을 적용한 초고화질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을 보유한 비전기술 전문기업이다.

 

현대차는 딥글린트가 보유한 인공지능 영상인식 기술을 통해 중국 시장 등에서 신기술 개발은 물론 제품의 품질을 개선하고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브랜드 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더 나아가 인공지능 기술이 차량과 도로간 상호 연결성을 증대시켜 다양한 상황이 펼쳐지는 실제 도로에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바이두의 아폴로 프로젝트는 주요 자율주행 기술을 소프트웨어 플랫폼 형태로 파트너사에 제공하고, 파트너사의 자율주행 자료를 활용해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보완을 할 수 있는 개방형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내용이다.

 

자율주행 관련 중국 최대 규모인 이 프로젝트에는 현대차를 비롯해 다임러, 포드, 베이징차, 보쉬, 델파이 등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는 물론 마이크로소프트 등 정보통신기술(ICT) 업체,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학계 등 다양한 파트너들이 참여한다.

 

현대차는 중국 시장에서 가장 방대한 지도 정보를 보유한 바이두와 협력해 다양한 중국의 도로환경에 적합한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위한 경쟁력을 키운다는 구상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중국은 열정적 기업과 기술혁신에 개방적인 고객들에 힘입어 미국 실리콘 밸리와 함께 모빌리티 기술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며 “현대자동차는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기술개발 역량을 집중해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인간·고객·환경·사회 지향적 기술개발을 선언하면서 “현대차는 고객의 행복과 새로운 경험 및 가치 제공, 친환경차를 통한 깨끗한 환경, 사고 없는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CES 아시아에 참가한 현대차는 432㎡(약 131평)의 공간에 ‘미래 수소 사회(Future Hydrogen Society)’란 주제로 수소전기차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부스를 마련했다.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기반의 자율주행차와 수소전기하우스 등 현대차가 그리는 미래 수소 사회에 대한 비전을 중국 시장에 전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