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3.3℃
  • 구름많음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0.9℃
  • 구름많음대구 4.5℃
  • 흐림울산 5.0℃
  • 구름많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6.3℃
  • 구름많음고창 0.8℃
  • 구름조금제주 6.4℃
  • 구름많음강화 -1.1℃
  • 구름조금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3.0℃
  • 구름많음경주시 2.2℃
  • 구름조금거제 4.0℃
기상청 제공

500대 기업 영업이익 30.2% ‘급증’…수출호황

‘전차(電車) 맹활약’ 삼성전자 240조원·현대차 96조원 달성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매출 상위 500대 기업들이 지난해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유통, IT 부문이 500대 안으로 신규진입한 반면, 식음료 등 내수 소비재 업체들의 정체가 다소 두드러졌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의 매출 총액은 전년보다 8.2% 늘어난 2777조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30.2%나 폭증하며 223조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로 240조원의 매출을 올리며, 부동의 1위를 지켰다. 현대차가 중국 내 자국 기업 보호 등 악재에도 96조원의 매출을 올려 2위를 지켰다. LG전자(61.4조원), 포스코(60.7조원), 한국전력공사(59.8조원), 기아자동차(53.5조원), ㈜한화(50.4조원), 현대모비스(35.1조원), 삼성디스플레이(34.3조원), 하나은행(33.0조원) 등이 뒤를 이었다.

 

매출 상위 20대 기업 중 순위 상승폭이 가장 큰 업체는 SK하이닉스(30.1조원)로, 지난해 반도체시장 대호황으로 사상 최고 실적을 경신하며, 순위기 17개나 오르며, 13위에 랭크됐다.

 

업종별로는 ▲유통(50곳) ▲건설·건자재(46개) ▲자동차·부품(45개) ▲석유화학(44개) ▲IT·전기전자(37개) ▲보험(32개) 등의 순이었다.

 

이번 집계로 기존 500대 기업 중 45곳(9.0%)이 교체됐다.

 

유통 7곳, IT·전기전자 6곳이 신규진입에 성공했으며, 식음료는 9곳이나 감소했다.

 

신규진입한 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업체는 현대케미칼(161위)이었으며, 현대중공업 분할로 신설된 현대건설기계(260위)와 현대일렉트릭(321위) 등이 각각 뒤를 이었다.

 

오리온홀딩스와 롯데지주, 매일홀딩스, 크라운홀딩스 등 식음료 업체와 SK디스커버리, BGF, 경동인베스트 등은 지주사 전환으로 제외됐으며, STX, 한화큐셀, 일진, 한국IBM, 하림 등은 매출 부진 등으로 500대 기업에서 빠져야 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