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19.8℃
  • -강릉 16.3℃
  • 맑음서울 20.6℃
  • 맑음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18.2℃
  • 흐림울산 17.3℃
  • 맑음광주 20.7℃
  • 흐림부산 17.8℃
  • -고창 18.5℃
  • 맑음제주 20.5℃
  • -강화 19.9℃
  • -보은 20.9℃
  • -금산 19.1℃
  • -강진군 21.5℃
  • -경주시 17.8℃
  • -거제 18.8℃
기상청 제공

정치

文 대통령 “북미합의 환영…마지막 냉전 끝낸 세계사적 사건”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에 북한과 동행할 것
미국·남·북한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6·12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70년에 이르는 분단과 적대의 시간은 눈앞에서 벌어지는 사실조차 믿기 어렵게 하는 짙은 그림자였다”라며 “낡고 익숙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과감하게 새로운 변화를 선택해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이어 “5월 26일 통일각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만났을 때, 그리고 바로 어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하면서 조심스레 회담의 성공을 예감할 수 있었다”라며 “6.12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 “누구도 해내지 못한 위업을 마침내 이뤄냈다”며 경의와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동시에 미국과 남·북한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이자,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들의 진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에 대해서는 “세계를 향해 과감하게 첫발을 내디딘 역사적인 순간의 주역으로 기억될 것”이라고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이번 합의가 온전히 이행되도록 미국과 북한, 그리고 국제사회와 아낌없이 협력할 것”이라며 “회담 성공을 위해 노력해준 리센룽 총리와 국제사회의 모든 지도자들께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합의를 바탕으로, 우리는 새로운 길을 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숱한 어려움이 있겠지만 다시는 뒤돌아가지 않을 것이며.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에 북한과 동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