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4.7℃
  • -강릉 19.3℃
  • 맑음서울 26.4℃
  • 구름많음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3.4℃
  • 흐림울산 18.6℃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19.3℃
  • -고창 22.0℃
  • 맑음제주 23.0℃
  • -강화 21.8℃
  • -보은 26.6℃
  • -금산 23.0℃
  • -강진군 25.1℃
  • -경주시 20.5℃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임채룡, 서울세무사회장 재선 성공

61.3% 득표로 38.3% 얻은 이동기 후보 눌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윤봉섭 기자, 박가람 기자) 임채룡 후보가 12일 열린 서울세무사회장 선거에서 이동기 후보를 누르고 재임에 성공했다.

 

지난 2016년부터 2년간 서울세무사회장을 마치고 재출마한 임채룡 후보는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을 역임한 이동기 후보를 누르고 서울세무사회장에 다시 당선됐다.

 

이날 서울세무사회장 및 부회장 투표는 제25차 정기총회가 열린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진행됐다. 이날 정기총회는 선거에 이어 현안 처리와 함께 다주택 양도소득세 보수교육이 이어졌다.

 

개표결과는 보수교육 도중인 오후 5시 김기홍 선거관리위원장이 회의를 속개하고 발표했다.

 

이날 총투표수는 2848표로 기권 0, 무효표 9표를 제외한 유효표 2839표 중 기호 1번 임채룡 후보는 1747표(61.3%), 기호 2번 이동기 후보는 1092표(38.3%)를 차지했다.

 

김기홍 선관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이의신청이 단 한건도 없는 페어플레이 선거였다며 후보 모두에게 존경을 표한다고 말해 회원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한편 임채룡 회장 당선자와 함께 러닝메이트로 출마한 정진태, 정해욱 세무사도 부회장으로 선출됐다. 새로운 임원진은 2020년 6월까지 2년간의 임기를 맡게 된다.

 

임채룡 당선자는 인사말을 통해 "존경하는 회원 여러분께 참으로 감사드린다"며 "부족한 저에게 이렇게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시고 많이 격려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회원님께서 저에게 보내주신 성원은 초심으로 돌아가 우리 회원님들을 받들고 섬기며 겸손하게 최선을 다하라는 의미로 알고 더욱 열심히 하겠다. 우리 회원님들에게 말씀드린대로, 화합과 단결로서 꿈 있는 서울지방세울사회로 만들겠다. 본회를 열심히 보좌하여 세무사의 발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회원들이 노심초사하는 직원문제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교육문제는 지방으로 이관해서 적기에 필요한 교육 실시하겠다. 지금부터 초심으로 돌아가서 다시한번 우리 회원님들을 모시고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