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3.7℃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BAT 코리아 "식약처 유해성 결과발표 유감"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세계 최대 담배회사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의 한국법인인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BAT 코리아)가 식약처의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 결과 발표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BAT 코리아는 11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앞으로 장기 연구 결과가 더 필요하다는 점에는 동의한다”면서도 “식약처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이 적다는 연구결과들을 인정하지 않은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식약처의 분석결과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일반담배 대비 유해성분 배출량이 상당히 감소됐음에도, 식약처가 궐련형 전자담배가 잠재적 유해성을 감소시킨다는 결과를 명시하지 않았다”며 “이 점은 놀라우며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식약처의 타르 수치에 대한 분석결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일반담배와 같이 궐련에 불을 붙여 태우는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일반 담배와 같은 타르를 생성하지 않는다는 것.

 

BAT 코리아 측은 최근 독일 연방위해평가원의 사례를 들며, 이번 식약처의 유해성 측정 결과도 궐련형 전자담배의 해당 유해성분 배출량이 일반담배에 비해 현저히 감소했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은 이어 “이번 식약처의 유해성 검사 결과 발표에서 본사의 글로(glo)에 대해서는 일부 성분이 포함된 양을 측정하지 못할 정도의 낮은 수준임을 확인시켜 줬다”며 글로가 유해성이 낮음을 주장했다.

 

BAT 측은 “글로(glo)에 대해 이미 많은 시험을 수행했고 계속해서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며 “연구를 통해 글로의 증기에 포함된 일부 유해성분이 일반담배 연기와 비교해 현저히 적은 수준이라는 점을 밝혀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일부 경우에는 아예 금연을 한 경우와 유사한 수준의 노출 정도를 보였다고 말했다.

 

BAT 코리아는 “소비자들과 규제당국은 (궐련형 전자담배처럼) 새롭고 중요한 제품의 잠재적 안전성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필요하다”며 “담배업계, 공중보건 및 규제 당국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