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7.3℃
  • -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5.6℃
  • 연무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2.6℃
  • 흐림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6.0℃
  • 흐림부산 20.1℃
  • -고창 22.8℃
  • 맑음제주 23.3℃
  • -강화 22.7℃
  • -보은 25.4℃
  • -금산 23.0℃
  • -강진군 25.7℃
  • -경주시 21.3℃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무디스 “요금 인하 압박에 통신사 신용도 약화”

SKT·KT 올해 매출 3~4% 감소 전망…영업익도 급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 정부의 이동통신요금 인하 조치가 SK텔레콤과 KT 등 국내 통신사업자의 이동통신 부문 매출 축소 및 신용지표 약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무디스는 정부의 이동통신요금 인하 조치에 따른 SK텔레콤과 KT의 매출 감소는 올해 3~4%, 내년 2%로 예상했다. 또 에비타(EBITDA) 대비 조정차입금 비율은 0.1배 상승해 SK텔레콤은 2.3배, KT는 1.9배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션 황 무디스 애널리스트는 “정부가 추진 중인 보편요금제 도입 가능성과 요금경쟁 확대로 인해 통신사업자의 이동통신요금이 추가로 축소될 수 있다”며 “이에 상응하는 수준의 마케팅 비용 축소가 없는 한 통신사업자의 수익성과 신용지표에 추가적인 압력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무디스의 분석은 최근 발표된 ‘정부의 이동통신요금 인하 정책으로 통신사업자의 신용도 약화 예상’ 보고서에서 제시된 것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9월 선택약정할인율을 종전 20%에서 25%로 상향 조정하고 저소득층과 노인세대 대상으로 요금 감면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 요금을 낮춘 보편요금제를 도입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며 KT가 보편요금제보다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하면서 통신사업의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다.

 

아울러 무디스는 이미 발표된 요금 인하 조치의 영향 외에 통신사업자의 이동통신부문 매출이 추가로 5~10% 감소할 경우 마케팅 비용을 10~15% 줄인다 해도 내년까지 영업이익이 SK텔레콤은 전년 대비 29~52% 감소하고 KT는 23~41%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이에 따라 내년 SK텔레콤과 KT의 레버리지 비율은 각각 2.5~2.7배, 2.0~2.1배로 상승할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면서 치열한 경쟁과 높은 판매 채널 관련 비용으로 SK텔레콤과 KT가 이동통신 매출 축소에 상응하는 수준으로 마케팅 비용을 대규모로 축소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편, 무디스는 요금 인하가 KT의 신용도에 미치는 영향이 SK텔레콤 대비 상대적으로 덜 민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KT의 사업다각화 및 재무적 완충 능력이 비교적 더 높은 수준에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