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21.2℃
  • -강릉 26.9℃
  • 흐림서울 21.9℃
  • 박무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8.7℃
  • 연무광주 24.4℃
  • 연무부산 25.8℃
  • -고창 21.3℃
  • 박무제주 21.0℃
  • -강화 21.1℃
  • -보은 21.8℃
  • -금산 22.8℃
  • -강진군 24.8℃
  • -경주시 29.3℃
  • -거제 27.3℃
기상청 제공

기아차, 한정판 ‘K5·K7 월드컵 에디션’ 출시

내달까지 한정 판매…판매가격 2780만원~3500만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기아자동차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글로벌 대표 모델인 K5와 K7의 ‘월드컵 에디션’을 선보인다.

 

기아자동차는 인기 트림에 고객 선호사양을 추가해 상품성을 더욱 강화하면서 매력적인 가격을 책정한 K5, K7의 월드컵 에디션을 출시하고 내달까지 기간 한정으로 판매한다고 8일 밝혔다.

 

K5 월드컵 에디션은 2.0 가솔린 프레스티지 트림에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LED 헤드램프 및 안개등 ▲1.6 터보 18인치 스포티 알로이 휠 ▲가변형 무드조명 ▲D컷 스티어링 휠 ▲전방주차 보조 ▲앞좌석 통풍시트 등이 탑재됐다.

 

또 K7 월드컵 에디션은 2.4 가솔린 리미티즈 트림에는 7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 양문형 콘솔 암레스트, 카드 타입 스마트키 등이 기본 적용됐다.

 

아울러 두 제품 모두 ▲전방충돌 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이탈 방지 보조 ▲하이빔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최고급 안전사양으로 구성된 ‘드라이브 와이즈’가 기본으로 적용된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K5, K7 월드컵 에디션 출시를 통해 고객들이 좋은 제품을 더욱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아차는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합하는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판매가격은 K5 월드컵 에디션 2780만원, K7 월드컵 에디션 3500만원으로 각각 책정됐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