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16.6℃
  • 흐림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0.5℃
  • 흐림대구 19.4℃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21.0℃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20.0℃
  • 천둥번개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17.1℃
  • 흐림보은 17.0℃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관세청 "AEO 활용 기업들, 3987억 원 경제적 효과 혜택"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김영문 관세청장이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AEO) 임원 11명과 7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AEO 제도로 지난해 약 3987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창출됐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대표적 관세행정 협력 프로그램인 AEO를 통해 기업활동을 지원하고 성실신고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관세청은 ‘AEO에 따른 경제적 효과’ 자료를 최초로 발표하고, 지난 해 우리 수출입 기업이 AEO를 활용해서 약 3987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창출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부문별로는 수출부문이 기업 당 10.8억 원, 수입부문이 6.6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AEO 인증 유지를 통해 얻는 경제적 이익은 관세청 전자통관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 공인제도(AEO)는 공인기업에게 화물검사비율 축소, 신속통관 등 수출입 과정에서 다양한 혜택을 부여하는 제도로, 현재 전 세계 77개국이 도입해 글로벌 무역분야의 국제표준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김 청장은 올해 우리 AEO 기업이 해외 통관 상 발생한 문제점을 관세청과 협력해 해결했던 사례를 들며, 우리기업이 수출입 관련 경영 상 문제가 발생하면 각 AEO 기업별로 지정된 기업상담관을 적극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청장은 “작년에 새롭게 도입된 ‘정기 수입세액 정산제도’를 활성화하고, AEO 공인 기업을 상호 인정해주는 국가를 현 19개국에서 더 확대하는 등 AEO 공인 획득에 따른 혜택을 늘리겠다”며 “공인 절차도 간소화 해 공인에 따른 부담도 완화시켜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기업들은 관세청에서 마련하고 있는 기업 지원 프로그램들을 적극 활용하겠다며, AEO 활용에 따른 혜택 또한 확대해 줄 것을 건의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전자,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LG전자, LG화학, 캐논코리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현대자동차 11개 사 임원이 참가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