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5 (토)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4.4℃
  • 구름조금서울 -2.0℃
  • 연무대전 2.0℃
  • 연무대구 5.4℃
  • 연무울산 7.0℃
  • 연무광주 4.5℃
  • 연무부산 8.0℃
  • 구름조금고창 3.0℃
  • 박무제주 8.3℃
  • 맑음강화 -1.6℃
  • 구름조금보은 2.0℃
  • 구름조금금산 1.7℃
  • 흐림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6.2℃
  • 흐림거제 5.7℃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자산운용사도 '양극화'...1분기 순이익 전년比 101% 증가에도 1/3은 '적자'

총 운용자산 981조3000억원…222개사 중 79개사 적자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지난 1분기 자산운용자의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10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1분기 자산운용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1분기 자산운용사의 총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동기(855억원) 대비 864억원 증가한 171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분기(1736억원)보다는 1% 가량 감소했다.

 

총 운용자산은 981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말(949조6000억원) 대비 3.3%(31조7000억원) 증가했다. 펀드수탁고가 24조9000억원(5%) 증가한 522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공모펀드가 17조2000억원 증가한 228조4000억원을 기록했으며 사모펀드가 7조8000억원 늘어난 293조7000억원으로 나타났다. 투자일임계약고 역시 6조8000억원 증가된 459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수익성도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1분기 자산운용사들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2.2%로 전분기 대비 0.4%p 하락했다. 하지만 지난해 동기(6.8%) 보다는 5.4%p 상승했다.

 

다만 전체 자산운용사 중 적자를 기록한 회사의 비율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자산운용사 222개 중 적자를 기록한 회사의 수는 79개사로 나타났다. 이들 회사의 총 적자규모는 334억원이며 적자회사가 차지하는 비율은 35.6%에 달한다.

 

전문사모집합투자업체의 경우 147개사 중 62개사(42.2%)가 적자를 기록하며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외국계 회사는 23개사 중 8개사(34.8%)가 적자를 기록했다.

 

금감원은 “자산운용산업 전체로는 양호한 순이익을 기록하고 있고 적자회사비율도 감소하고 있으나 전문사모운용사의 경우 적자회사비율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수익기반 취약회사의 재무현황 및 자산운용의 적정성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