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8.8℃
  • -강릉 32.1℃
  • 연무서울 28.2℃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2.4℃
  • 연무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31.8℃
  • 박무부산 23.5℃
  • -고창 25.3℃
  • 박무제주 22.5℃
  • -강화 22.6℃
  • -보은 29.4℃
  • -금산 28.4℃
  • -강진군 30.4℃
  • -경주시 33.6℃
  • -거제 27.2℃
기상청 제공

은행

KEB하나은행, 기업용 모바일뱅킹 서비스 전면 개편

무료알람 서비스 및 실시간 피드백 기능 강화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KEB하나은행의 기업고객용 스마트폰뱅킹이 내일(8일)부터 전면 개편된다.

 

7일 하나은행에 따르면 이번 새 스마트폰뱅킹 서비스는 고객 입장에서 거래화면을 구성하고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함으로써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우선 메인화면은 고객들이 많이 사용하는 조회·이체 업무와 결재함 업무를 중심으로 간단하게 개편했으며 그 외 메뉴들은 슬라이드 형태로 만들어 거래접근성을 극대화했다.

 

무료알람 서비스와 실시간 피드백 기능도 대폭 강화된다. 기업 인터넷뱅킹과의 연동을 통해 금융거래 결재 진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잔액부족 등의 거래오류가 발생할 경우에도 알람 기능이 제공된다. 거래 영업점과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기능도 내달 중으로 추가될 계획이다.

 

거래 편의성 향상을 위해 로그인 방식에 간편인증과 패턴인증 방식을 추가했다. 사전 신청 개인사업자들이 별도 OTP와 공인인증서 없이 이체기능(최대 300만원)을 활용할 수 있는 간편이체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계좌개설 ▲기업전자금융 신규가입 ▲각종 금융거래 증빙서류의 거래 영업점 앞 제출 ▲플러스 모바일 보증부 대출 신청 등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박창국 KEB하나은행 기업디지털사업부장은 “이번 기업용 스마트폰뱅킹 전면 개편은 철저히 고객 입장에서 보다 편리한 금융 서비스 이용을 돕고자 마련됐다”며 “오는 10월로 예정된 기업 인터넷뱅킹 전면 개편에도 더욱 새롭고 세밀한 기업 디지털금융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