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5.8℃
  • -강릉 30.9℃
  • 연무서울 25.0℃
  • 연무대전 26.8℃
  • 맑음대구 30.1℃
  • 연무울산 25.8℃
  • 맑음광주 30.2℃
  • 박무부산 22.5℃
  • -고창 24.9℃
  • 박무제주 22.1℃
  • -강화 21.5℃
  • -보은 27.8℃
  • -금산 26.5℃
  • -강진군 28.1℃
  • -경주시 31.0℃
  • -거제 26.8℃
기상청 제공

일감몰아주기, 중흥건설‧한국타이어‧셀트리온 등 하위 그룹 심각

작년 내부거래 규모 12조9542억원… 전체 13.6% 차지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삼성, 현대자동차 등 상위 그룹보다 중흥건설, 한국타이어, 셀트리온 등 하위 그룹의 계열사간 일감몰아주기가 더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정한 일감몰아주기 규제대상 60개 그룹 중 내부거래 비중이 50%를 넘는 계열사 5곳 중 3곳이 30대 미만 그룹 소속이었고 특히 중흥건설‧한국타이어‧셀트리온 계열사 4곳은 매출 100%가 내부거래였다.

 

6일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 60개 대기업집단의 계열사 간 거래 현황을 조사한 결과 규제 대상 225개 기업의 지난해 내부거래 규모는 12조9542억원으로 전체 매출 94조9628억원의 13.6%를 차지했다.

 

내부거래 비중은 일감몰아주기 규제가 본격 시작된 2015년 12.1%에 비해 1.5%포인트가 높아졌다. 2015년에는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 기업이 180곳이었고 이들의 내부거래는 8조8939억원으로 전체 매출 73조6006억원의 12.1%였다.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은 자산 5조 원 이상 대기업집단 중 오너일가 지분율이 상장사 30%, 비상장사 20% 이상인 계열사다.

 

이들 중 지난해 내부거래 비중이 50%를 넘은 곳이 35개나 됐고, 이 중 62.9%(22개)가 30대 미만 하위 그룹 소속이었다.

 

특히 중흥건설 계열의 금석토건, 한국타이어 계열의 아노텐금산‧신양관광개발, 셀트리온 계열의 티에스이엔엠 등 4곳은 매출 100%가 내부거래였다.

금석토건은 지난해 매출 7억6000만원 전액이 계열사인 (주)시티에서 나왔다. 아노텐금산은 118억원 매출 전액이 한국타이어, 신양관광개발 역시 매출 24억원 전체가 한국타이어와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2곳에서 발생했다. 티에스이엔엠도 지난해 올린 73억원 매출 전액이 셀트리온에서 나왔다.

 

내부거래 비중이 90%대인 기업도 9곳이나 됐다. ▲천안기업(유진, 98.7%) ▲부영(98.7%) ▲보헌개발(GS, 97.2%) ▲티앤케이정보(KCC, 97.1%) ▲부강주택관리(부영, 94.9%) ▲버키(호반건설, 94.9%) ▲상상(KCC, 91.0%) 등이 이에 해당됐다.

 

이어 ▲공덕개발(효성, 89.9%) ▲동원엔터프라이즈(88.5%) ▲시티건설(중흥건설, 86.9%)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82.2%) ▲티시스(태광, 81.4%) ▲유진에너팜(유진, 80.9%) 등 6개사가 80%를 넘었다. ▲에이치솔루션(한화, 79.4%) ▲시티종합건설(중흥건설, 76.8%) ▲센터원플래닛(호반건설, 65.5%) ▲세우실업(KCC, 54.5%) ▲티에스이엔씨(셀트리온, 50.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내부거래 비중이 50%를 넘는 규제대상 기업을 그룹별로 보면 중흥건설이 5곳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타이어(4곳) ▲호반건설‧KCC‧셀트리온(각 3곳) ▲GS‧효성‧부영‧유진(2곳) 순이었다.

 

 

반대로 계열사 간 거래가 전혀 없는 기업은 규제 대상 225곳 중 28.0%(63곳)에 불과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과 삼라산업개발(SM) ▲오닉스케이(카카오) ▲이앤비원(세아) ▲삼탄(삼천리) ▲당진기업(유진) ▲태영인더스트리(태영) ▲화이버텍(넷마블) 등이 대표적이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