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6.6℃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6.5℃
  • 맑음고창 2.7℃
  • 맑음제주 7.7℃
  • 구름조금강화 2.2℃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은행

“내 자녀는 어디에”…은행권 보육시설 '태부족'

4대은행 직장 어린이집 정원, 직원 71.91명당 1명
'직원 복지 외면한 생색내기용 사회공헌' 지적도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은행권의 보육시설 부족 문제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시중은행들이 잇달아 대형 어린이집을 건립하며 사회공헌 활동에 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정작 은행 내부 직원들을 위한 시설들은 여전히 부족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달 14일 KB금융은 교육부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오는 2022년까지 국공립 병설유치원과 초등 돌봄 교실 건립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규모는 매년 150억원씩 총 750억원이다.

 

같은 달 25일에는 하나금융지주가 ‘명동하나금융어린이집’ 착공식을 개최했다. 하나금융은 전 계열사 협력을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전국에 총 100개의 직장 및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KB금융과 하나금융은 양질의 어린이집 확충을 통해 저출산, 자녀 양육으로 인한 여성 경력 단절 등 범사회적 문제 해결에 지속 동참할 방침이다.

 

하지만 정작 은행 내부에서는 이러한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내부 직원들을 위한 보육시설 확대는 미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1분기 기준 4대 시중은행의 총 임직원 수는 5만9757명에 달한다. 하지만 은행이 운영 중인 직장어린이집의 정원은 831명(타사 합동의 경우 현원 기준)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직원 71.91명 당 1명의 자녀를 직장 어린이집에 맡길 수 있는 셈이다.

 

KB국민은행이 어린이집 정원(111명) 대비 임직원 수(1만7675명)가 159.34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KEB하나은행이 37.45명으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각각 68.65명, 94.37명으로 나타났다.

 

운영 중인 직장어린이집의 개수는 하나은행이 8개로 가장 많았고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이 4개로 그 뒤를 이었다. 국민은행은 2개의 직장어린이집을 운영 중이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지부(이하 국민은행 노조)는 지난달 이와 관련한 논평을 통해 “노조 측은 노사협의회와 임단협 등에서 직원 자녀를 위한 어린이집 신설을 꾸준히 요구해왔으나 사측은 입장을 보류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한 국민은행 노조 관계자는 “아무리 과거에 비해 근무시간을 줄었다고 하더라도 일반 어린이집에 자녀를 맡기기에는 출근시간이 빠르고 퇴근시간이 느리다”며 “사회공헌에 많은 지원을 하는 것도 좋지만 내부 직원들을 위한 복지도 신경써야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은행권 역시 마찬가지다. 대부분의 은행권들이 유연근무제 등을 통해 일, 가정 양립을 위한 근무환경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아직 현실적으로 완벽히 정착되지 않았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하나은행에 재직 중인 한 직원은 “업무 전 회의 등을 감안하면 8시쯤에 출근할 때도 있는데 그 전에 자녀를 어린이집에 맡기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유연근무제를 통해 늦게 출근을 하게 되면 퇴근이 늦어져 아이를 데려오는데 문제가 생기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직장 어린이집을 늘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은행권의 직장 어린이집 증대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 사측도 직장 어린이집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며 “하지만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직장 어린이집을 운영해도 정원을 채우기 힘들기 때문에 건립에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예를 들어 은행 본사에 어린이집을 설치할 경우에는 수요가 많아 정원을 모두 채울 수 있지만 지방의 경우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한 지방에 하나의 어린이집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해도 거리가 멀기 때문에 지역의 모든 직원들이 그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현재 업계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금융권 공동 어린이집’이 검토되고 있다.

 

최우미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여성위원장은 “일부 대형 지부를 제외한 소형 지부들의 경우 그 수요를 채우지 못해 사측에서 직장 어린이집 건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만일 한 지역의 금융권 관련 노동자가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직장 어린이집이 생긴다면 이러한 문제를 쉽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33개 지부와 사측의 이해관계가 모두 맞아야하기 때문에 쉽지는 않은 상황이지만 사측 역시 어린이집의 필요성에는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꾸준히 공동 어린이집을 요구하고 건의할 예정”이라며 “보육교사 증가로 인한 일자리 창출과 저출산 문제 해결 등 부가적인 효과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은행들이 진행하고 있는 보육관련 사회공헌 활동의 혜택을 해당 은행 직원들이 볼 수 있도록 일부 비율을 할당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