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 흐림동두천 -2.8℃
  • 맑음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0.6℃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4℃
  • 구름조금울산 3.8℃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0.1℃
  • 흐림제주 8.4℃
  • 구름조금강화 -2.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쩐의 전쟁 시작됐다” 이통 3사, 주파수 할당신청서 제출

8일 할당 적격심사 발표 후 15일 경매 진행 예정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차세대 이동통신 5G 주파수 확보를 위한 국내 이동통신 3사간의 ‘경매 전쟁’이 본격 시작됐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는 전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주파수 활용 계획과 재무능력을 담은 5G 주파수 할당신청서를 제출했다. KT가 이날 오후 2시에 가장 먼저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이어 한시간 간격으로 LG유플러스, SK텔레콤이 각각 접수를 마쳤다.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는 신청서 제출 후 “반드시 주파수를 확보해서 세계 최고, 최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자신했다.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는 “회사 내 정해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내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 경쟁이 본격적으로 벌어지면 4차 산업혁명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는 “주파수 경매를 시작으로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필요한 준비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3사가 제출한 서류를 검토해 오는 8일 할당 적격심사 결과를 발표한 뒤 15일 경매를 진행한다. 적격심사는 주파수 할당을 신청한 사업자의 주파수 활용 계획의 적정성·재무능력 등을 평가하는 것으로 3사 모두 무난하게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15일 열리는 주파수 경매는 한 사업자가 가져가는 주파수 블록 개수를 결정하는 1단계(클락입찰)에 이어 블록 위치를 결정하는 2단계(밀봉입찰)로 나눠 진행된다.

 

할당 주파수 대역은 3.5GHz의 280MHz 대역폭과 28GHz의 2,400MHz 대역폭이다. 최저경쟁가격(경매 시작가)은 3.5GHz 대역 2조6544억원과 28GHz 대역 6216억원 등 총 3조2760억원이다.

 

 

이 중 이번 주파수 경매의 핵심은 5G 전국망 구축이 가능한 3.5GHz 대역이다. 이 대역에서 한 사업자가 최대로 가져갈 수 있는 대역폭은 100MHz이며 주파수 할당 예상 경우의 수는 100·100·80MHz와 100·90·90MHz 등 두 가지다.

 

업계에서는 5G 기술 문제 등으로 업체들이 할당 대역폭 앞자리가 짝수인 것을 선호한다는 점에서 100·100·80MHz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다만 5G 주파수를 가능한 많이 확보하는 게 유리한 만큼 이통 3사 모두 1단계 입찰에서 100MHz 대역폭을 써낼 것으로 점쳐진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주파수 할당 경매는 5G 시장에서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한 중요한 경매”라며 “다양한 사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서는 5G 이동통신이 필수인 만큼 최대한 많은 주파수를 할당받기 위해 이통 3사가 경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8GHz 대역의 경우 사업자당 최대 할당 대역폭은 1000MHz이지만 아직 사업성이 떨어지고 할당 기간이 3.5GHz 대역의 절반인 5년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경매가는 그리 높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할당받은 주파수 대역폭의 위치를 결정하는 2단계 과정까지 합쳐도 최종 낙찰가가 4조원을 넘기기는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