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3.8℃
  • -강릉 30.4℃
  • 연무서울 23.4℃
  • 박무대전 24.3℃
  • 맑음대구 28.6℃
  • 연무울산 27.6℃
  • 연무광주 27.8℃
  • 연무부산 23.6℃
  • -고창 24.9℃
  • 박무제주 22.2℃
  • -강화 19.8℃
  • -보은 25.9℃
  • -금산 24.8℃
  • -강진군 28.2℃
  • -경주시 30.2℃
  • -거제 27.9℃
기상청 제공

60대 그룹, 내부거래비충 35%…자기매출만 544조

매출 대비 내부거래액 규모, 삼성이 62% 가장 높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60대 그룹들이 국내외 계열사간 거래로 올린 자기매출 규모가 총 54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매출의 35%에 달했다.

 

매출 대비 내부거래액 비중으로는 삼성그룹이 62%로 가장 높았다.

 

재벌닷컴은 4일 자산 5조원 이상 60대 기업집단의 지난해 국내 및 해외 계열사 내부거래 규모를 조사한 결과 전체 매출(1573조5470억원) 중 543조7960억원(34.56%)를 내부거래로 올렸다고 밝혔다.

 

삼성그룹의 내부거래액은 196조2540억원으로 60대 기업집단 중 가장 많았다. 매출 대비 내부거래액 비중도 62.14%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SK그룹이 87조4040억원으로 두 번째로 높았고, 현대차그룹 78조7670억원, LG그룹 69조2440억원 순이었다. 이들 4대 그룹의 내부거래액은 모두 431조6690억원으로, 60대 그룹 전체의 내부거래액의 79.38%를 차지했다.

 

국외를 제외한 국내 계열사간 내부거래액은 189조7000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12.06% 수준이었다.

 

국내 계열사간 내부거래액이 가장 높은 그룸은 SK그룹(43조1120억원)이었으며, 현대차그룹(31조8370억원), 삼성그룹(24조490원), LG그룹(20조7800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집단 중 매출 대비 국내 계열사 간 내부거래액 비중이 제일 높은 곳은 셀트리온이었다.

 

셀트리온의 국내 계열사간 매출은 8580억원으로 전체 매출 1조9천820억원의 43.31%에 달했다. 다음으로는 SK그룹(26.92%), 중흥건설(26.74%), 호반건설(24.99%), 넷마블(22.07%) 등 순이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