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수)

  • 맑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6.1℃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7.6℃
  • 흐림울산 19.8℃
  • 맑음광주 16.5℃
  • 구름많음부산 20.4℃
  • 맑음고창 15.1℃
  • 흐림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15.6℃
  • 구름조금보은 12.3℃
  • 맑음금산 11.6℃
  • 구름조금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9.5℃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60대 그룹, 내부거래비충 35%…자기매출만 544조

매출 대비 내부거래액 규모, 삼성이 62% 가장 높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60대 그룹들이 국내외 계열사간 거래로 올린 자기매출 규모가 총 54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매출의 35%에 달했다.

 

매출 대비 내부거래액 비중으로는 삼성그룹이 62%로 가장 높았다.

 

재벌닷컴은 4일 자산 5조원 이상 60대 기업집단의 지난해 국내 및 해외 계열사 내부거래 규모를 조사한 결과 전체 매출(1573조5470억원) 중 543조7960억원(34.56%)를 내부거래로 올렸다고 밝혔다.

 

삼성그룹의 내부거래액은 196조2540억원으로 60대 기업집단 중 가장 많았다. 매출 대비 내부거래액 비중도 62.14%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SK그룹이 87조4040억원으로 두 번째로 높았고, 현대차그룹 78조7670억원, LG그룹 69조2440억원 순이었다. 이들 4대 그룹의 내부거래액은 모두 431조6690억원으로, 60대 그룹 전체의 내부거래액의 79.38%를 차지했다.

 

국외를 제외한 국내 계열사간 내부거래액은 189조7000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12.06% 수준이었다.

 

국내 계열사간 내부거래액이 가장 높은 그룸은 SK그룹(43조1120억원)이었으며, 현대차그룹(31조8370억원), 삼성그룹(24조490원), LG그룹(20조7800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집단 중 매출 대비 국내 계열사 간 내부거래액 비중이 제일 높은 곳은 셀트리온이었다.

 

셀트리온의 국내 계열사간 매출은 8580억원으로 전체 매출 1조9천820억원의 43.31%에 달했다. 다음으로는 SK그룹(26.92%), 중흥건설(26.74%), 호반건설(24.99%), 넷마블(22.07%) 등 순이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