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5 (토)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0.7℃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9℃
  • 비 또는 눈광주 1.9℃
  • 흐림부산 4.2℃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5.9℃
  • 흐림강화 -1.4℃
  • 맑음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4.1℃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은행

최종구 “우리은행 지분매각, 지주사 전환 후 시행”

정부 지분매각 가치 상승 기대…6~7개월 소요 예상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1일 우리은행 잔여지분 매각을 우리은행 지주사 전환 이후에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지주사 전환이 지난 다음에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우리은행의 지분 18.43%(1억2460만4797주)를 보유하고 있다.

 

최 위원장은 “우리은행은 다른 금융지주회사보다 시장에 불리한 위치에 있었고 금융위 역시 우리은행의 지주사 전환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었다”며 “경영자율성을 보장하고 정부 잔여지분 매각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도 지주사 전환이 타당한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주사 전환을 신속히 추진한다고 하더라도 완료되는데 총 6~7개월 정도는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그 시간 내에 정부의 잔여지분을 매각하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전환이 완료된 다음에도 매각 가능한 기간에 제한이 있기 때문에 매각은 해당 기간이 지난 후 최대한 조속하게 매각하겠다”며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것은 매각가치를 높이기 위한 가격”이라고 강조했다.

 

우리은행은 이달 20일 일요일을 기해 지주사 전환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우리은행은 “이사회와 금융당국,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등 이해관계자와의 협의를 거쳐 지주사 전환절차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1일 오전에는 “내년 초 출범을 목표로 지주회사 설립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공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