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
  • -강릉 22.6℃
  • 흐림서울 21.7℃
  • 흐림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6.8℃
  • 흐림광주 25.3℃
  • 부산 20.9℃
  • -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7.6℃
  • -강화 21.8℃
  • -보은 29.3℃
  • -금산 29.0℃
  • -강진군 23.6℃
  • -경주시 29.8℃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한진家, 해외은닉재산 상속세 ‘뒷북 납부’…'언론플레이' 의혹도

국세청 검찰 고발 후 상속세 수정 신고
추징세액과 차이...법적 공방 가능성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해외은닉재산 탈루의혹 관련 검찰의 수사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 범 한진가(家) 5남매가 해당 재산에 대한 상속세 납부를 시작했다고 16일 한진그룹이 밝혔다.

 

하지만 1000억원 규모의 세금추징이 확정적인 상황에서의 뒤늦은 자진 납부를 두고 언론플레이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한진 측은 불복소송 여부에 대해서도 함구하고 있다.

 

한진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해외 상속분에 대해 일부 완납 신청을 하고, 1차년도분 납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납부한 금액은 상속세 852억원 중 192억원으로 나머지는 5년간 걸쳐 내겠다고 덧붙였다. 상속세는 신고시점으로부터 5년간 나눠 낼 수 있다.

 

한진 측은 상속인들이 2002년 조중훈 창업주 별세 이후 상속세 관련 신고납부를 했으나, 2016년 4월 신고하지 않았던 해외 상속분이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인지하고 2018년 1월 국세청에 상속세 수정 신고를 했다고 전했다.

 

한진 측이 상속세 관련 이슈를 인지했다고 밝히는 2016년은 국세청이 해외현지 조사요원들을 동원해 한진가의 해외은닉재산에 대한 추적을 하던 시점이다. 

 

의아한 점은 1000억원대 추징이 확정적인 상황에서 상속세 수정신고를 통해 자진납부했다고 언론을 통해 알릴 필요가 있었느냐다.

 

만일, 국세청이 세무조사 결과 1000억원의 세금을 추징했다면, 한진가가 852억원으로 수정신고를 하고 192억원을 냈더라도 추징세금에서 192억원을 제외한 808억원을 납부해야 한다.

 

국세청 관계자는 “상속세 수정신고와 납부는 세무조사와 무관하게 할 수 있지만, 추징세금과 자진납부한 세금간 차액이 있다면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불복소송 문제도 있다. 국세청이 추징한 세금이 한진가가 수정신고한 852억원을 넘는다면, 그 차액에 대해서는 인정을 하지 못하겠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불복소송 등 법적공방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크다.

 

현재 한진 측은 국세청 추징세금과 자진납부 세금간 차이가 있는지 밝히지 않고 있다.

 

뒷북 납부가 수사에 영향을 줄지도 미지수다.

 

국세청은 지난해 말부터 한진가가 해외에 조중훈 창업주로부터 물려받은 수천억대 재산을 은닉하고 있다는 혐의를 포착해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한진가는 국세청으로부터 탈루사실을 통보 받은 이후에야 상속세 수정신고를 했다.

 

그럼에도 국세청은 한진가 상속인들이 세금회피를 위해 고의적인 수법을 동원해 재산을 숨겼다고 보고, 지난달 30일 한진가 상속인들을 검찰에 조세포탈혐의로 고발했다.

 

당국은 한진 측이 고의적으로 불법적인 수단을 동원해 탈세했다고 판단하기에, 향후 재판으로 넘겨질 경우 자신신고한 것이 형량(양형)에 영향을 줄지는 몰라도 유무죄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란 게 세무업계의 중론이다.

 

한진 측 관계자는 이와 관련 “현재 말씀드릴 수 있는 내용은 보도자료에 있는 내용이 전부”라며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진가 역외탈세 사건은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에 배당됐다. 형사6부는 기업·금융범죄전담부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종규 칼럼]국부유출 ‘역외탈세’ 드디어 올 것이 왔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반사회적 행위로 지탄받아온 역외탈세가 점차 발붙일 곳이 없어지게 됐다.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사회지도층이 역외탈세 혐의가 드러나 국민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고 전제하고 그 대처방안을 마련토록 지시함에 따라 범정부적 사건으로 표출, 이목이 집중됐다. 불법 해외재산 도피 지역은 역내·외(域內·外)가 따로 없다. 게다가 전문가의 조력을 받아 은밀히 행해지므로 개별대응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지적이다. 이에 따라 추적조사와 처벌 해외범죄수익환수까지 공조방안을 마련, 국세청 관세청 그리고 검찰 등이 함께 참여하는 해외범죄수익환수 합동조사단을 설치하게 됐다. 일련의 청와대 움직임은 검찰의 적폐청산 과정에서도 해외 역외탈세 등 유사 사례가 빚어진 탓에, 차제에 재벌개혁의 칼날을 뺀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배제하기 힘든 상황이다. 최근 재벌 및 사주 일가의 반사회적 행위가 범람하고 있어온 터라 리얼하다 못해 늦은감마저 들게 한다. 얼마 전에도 국세청은 해외에 소득과 재산을 은닉한 역외탈세 혐의가 있는 39명을 대상으로 일제히 세무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이에 앞
[인터뷰]홍기문 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 대표 "금융권 IT기반 서비스 강화"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돈을 버는 것만큼 관리하는 것도 중요한 시대가 됐다. 통화정책에 따른 저금리 시대와 인플레이션, 저출산, 고령화시대가 도래하면서 재산을 얼마만큼 합리적으로 관리하느냐가 주요 관심사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다양한 자산관리상품을 찾고, 합리적이고 완벽한 자산관리를 위해 금융권의 자산관리 시스템에 의존하게 된다. 특화된 자산운용시스템을 바탕으로 유가증권업무 전문가 및 IT전문가를 주축으로 한 리딩컴퍼니로 발돋움하고 있는 ㈜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공동대표 홍기문 조동현)을 방문했다. 폭넓은 자산운용 실무경험 전문가들로 구성 2003년 설립된 (주)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이하 FDS)은 자산운용 업무전문가 및 IT전문가를 주축으로 금융기관 및 공공기관 중심의 증권수탁, 증권신탁,사무수탁 등의 금융솔루션 패키지를 개발, 판매하는 금융IT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FDS는 자산운용업계 실무경험전문가와 IT분야 기술전문가로 구성된 풍부한 인력리소스가 강점이다. 자산운용업계의 무한 경쟁체계 도래에 따른 경쟁력 있는 솔루션제공과 고객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시스템 공급 및 컨설팅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국내 대부분의 은행, 증권사를 포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