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2.2℃
  • -강릉 23.4℃
  • 서울 22.7℃
  • 흐림대전 26.9℃
  • 흐림대구 26.4℃
  • 흐림울산 24.5℃
  • 흐림광주 25.5℃
  • 부산 19.6℃
  • -고창 27.2℃
  • 구름조금제주 25.5℃
  • -강화 21.2℃
  • -보은 25.0℃
  • -금산 26.9℃
  • -강진군 21.9℃
  • -경주시 24.7℃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은행

신한은행, AI기반 비재무 리스크 분석시스템 개발

로보애널리스트 기업 ‘지속가능발전소’ 공동 개발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신한은행이 16일 비재무 로보애널리스트 기업 ‘지속가능발전소’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비재무 리스크 분석 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이번 시스템 개발은 위험을 감수하며 도전하는 벤처 및 스타트업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위해 시작됐다. 기존 신용평가 시스템은 재무성과를 위주로 이뤄지기 때문에 스타트업을 포함한 중소기업들의 성장가능성을 제대로 측정하지 못한다는 문제점을 지니고 있다.

 

양사는 AI를 기반으로 뉴스 등 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하고 객관적으로 평가된 비재무 리스크를 여신 심사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측면에서도 비재무 평가체계 및 비재무 정보를 고려해 부도예측 모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연내 시범적용을 마치고 내년부터 적용 대상 여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비정형 데이터 및 AI를 활용해 업무 역량을 고도화하고 혁신적 비재무 리스크 관리를 통해 여신 심사 및 사후 관리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장은 “해외 선진은행은 기업대출 심사 시 재무적 신용평가 외에도 기업의 다양한 비재무정보를 많이 고려한다”며 “국내 은행도 비재무 및 지속가능성 평가를 도입한 여신 및 신용평가 시스템을 발전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인터뷰]홍기문 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 대표 "금융권 IT기반 서비스 강화"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돈을 버는 것만큼 관리하는 것도 중요한 시대가 됐다. 통화정책에 따른 저금리 시대와 인플레이션, 저출산, 고령화시대가 도래하면서 재산을 얼마만큼 합리적으로 관리하느냐가 주요 관심사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다양한 자산관리상품을 찾고, 합리적이고 완벽한 자산관리를 위해 금융권의 자산관리 시스템에 의존하게 된다. 특화된 자산운용시스템을 바탕으로 유가증권업무 전문가 및 IT전문가를 주축으로 한 리딩컴퍼니로 발돋움하고 있는 ㈜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공동대표 홍기문 조동현)을 방문했다. 폭넓은 자산운용 실무경험 전문가들로 구성 2003년 설립된 (주)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이하 FDS)은 자산운용 업무전문가 및 IT전문가를 주축으로 금융기관 및 공공기관 중심의 증권수탁, 증권신탁,사무수탁 등의 금융솔루션 패키지를 개발, 판매하는 금융IT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FDS는 자산운용업계 실무경험전문가와 IT분야 기술전문가로 구성된 풍부한 인력리소스가 강점이다. 자산운용업계의 무한 경쟁체계 도래에 따른 경쟁력 있는 솔루션제공과 고객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시스템 공급 및 컨설팅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국내 대부분의 은행, 증권사를 포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