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1.2℃
  • -강릉 22.2℃
  • 서울 22.4℃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1.2℃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0.1℃
  • -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4.3℃
  • -강화 ℃
  • -보은 22.2℃
  • -금산 25.4℃
  • -강진군 21.4℃
  • -경주시 23.4℃
  • -거제 21.3℃
기상청 제공

정책

금통위, ‘기업 실적개선’ 올해 임금 반영될 수 있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지난해 기업 실적 개선이 올해 임금 상승에 반영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은이 15일 공개한 지난 4월 26일자 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A위원은 “지난해 기업 수익성 개선이 올해 급여에 이연돼 반영될 가능성 등이 있다”고 전했다.

 

이날 금통위는 국회에 제출할 통화신용정책보고서를 검토했다.

 

보고서는 최저임금 상승, 노동생산성 증대에 따라 올해 명목임금 상승률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기에 기업 실적 개선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3.1%로 3년 만에 3%대 성장에 돌입하며, 1인당 국민소득 3만불 시대 도래를 알렸지만, 명목임금 증가율은 2.7%로 2016년보다 줄어들었다.

 

1분기 상승률 둔화가 일시적인지 앞으로 지속될지는 시간을 두고 볼 필요가 있는 의견도 나왔다.

 

B위원은 “성장, 물가, 고용 및 금융안정과 관련된 이슈를 각각 작성해 수록하는 것이 좋겠다”면서 성“장과 관련해선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강화가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기술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고용 관련 “임금에 영향을 미치는 거시 경제적, 정책적, 구조적 여건을 점검해야 한다”며 “금융안정은 가계부채 상황을 가계 채무 상환 능력, 대출구조 등 측면에서 점검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C위원은 1분기 개인서비스 물가 오름세 둔화에 비경기적인 특이요인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는지 구체적인 제시가 필요하다며, 고소득·고신용자의 유동성 제약 위험, 가계 연체대출 잔액 증가 등 가계부채 리스크 요인에 대한 설명을 보고서에 추가할 것을 제안했다.

 

 






배너




배너



[인터뷰]홍기문 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 대표 "금융권 IT기반 서비스 강화"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돈을 버는 것만큼 관리하는 것도 중요한 시대가 됐다. 통화정책에 따른 저금리 시대와 인플레이션, 저출산, 고령화시대가 도래하면서 재산을 얼마만큼 합리적으로 관리하느냐가 주요 관심사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다양한 자산관리상품을 찾고, 합리적이고 완벽한 자산관리를 위해 금융권의 자산관리 시스템에 의존하게 된다. 특화된 자산운용시스템을 바탕으로 유가증권업무 전문가 및 IT전문가를 주축으로 한 리딩컴퍼니로 발돋움하고 있는 ㈜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공동대표 홍기문 조동현)을 방문했다. 폭넓은 자산운용 실무경험 전문가들로 구성 2003년 설립된 (주)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이하 FDS)은 자산운용 업무전문가 및 IT전문가를 주축으로 금융기관 및 공공기관 중심의 증권수탁, 증권신탁,사무수탁 등의 금융솔루션 패키지를 개발, 판매하는 금융IT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FDS는 자산운용업계 실무경험전문가와 IT분야 기술전문가로 구성된 풍부한 인력리소스가 강점이다. 자산운용업계의 무한 경쟁체계 도래에 따른 경쟁력 있는 솔루션제공과 고객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시스템 공급 및 컨설팅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국내 대부분의 은행, 증권사를 포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