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5 (토)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0.7℃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9℃
  • 비 또는 눈광주 1.9℃
  • 흐림부산 4.2℃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5.9℃
  • 흐림강화 -1.4℃
  • 맑음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4.1℃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고공질주하던 집값, 4개월 만에 꺾였다

서울 매매전망지수 95.1로 하락…거래 축소 관측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전국 주택매매가 상승세가 4개월 만에 꺾였다. 과열투기지구로 지정된 서울 역시 둔화된다는 전망이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15일 'KB부동산시장 리뷰' 보고서를 통해 4월 전국 주택매매가격 상승세가 전월 대비 0.17%에 그쳤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상승세로, 지난 3월 전월 대비 상승세는 0.25%였다.

 

연구소 측은 최근 DSR 등 대출규제 강화와 양도세 중과세율 등 정부의 부동산 경기 완화정책이 가동되면서 상승세가 꺾였다고 진단했다.

 

부동산 업계도 집값이 떨어질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KB부동산 4월 기준 매매전망지수는 87.2로, 서울은 95.1로 하락 전환했고 수도권도 90.7로 부정적 전망이 과반을 차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매매전망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체로부터 3개월 뒤 아파트 매매가격에 대한 의견을 수집한 것으로 100을 기준으로 초과는 가격상승, 미만은 가격하락전망이 더 많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주택 실수요도 감소했다.

 

전국 아파트의 매매 대비 전셋값 비율은 73.4%로 13개월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전셋값 전망지수는 9개월 연속 하락으로 나타났다.

 

매매거래의 경우 3월 주택 거래량은 전월 대비 33.2% 증가한 9만2795호로 4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시행에 따른 쏠림현상이 두드러졌다.

 

다만, 주택매매거래 신고기간이 거래일로부터 60일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4~5월은 지나야 양도세 중과의 영향을 살펴볼 수 있다.

 

한편, 3월 전국 아파트 미분양 물량은 5만8004호로 2월과 비슷했으며, 3월 전국 토지거래량은 31만9000필지로 매매가는 전월 대비 0.35% 올랐다.

 

오피스텔의 경우 서울지역 공실률은 11.9%로, 이중 도심권의 공실률은 16.2%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