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7 (금)

  • -동두천 22.1℃
  • -강릉 15.1℃
  • 맑음서울 21.0℃
  • 맑음대전 21.1℃
  • 맑음대구 21.9℃
  • 맑음울산 21.2℃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22.7℃
  • -고창 19.3℃
  • 맑음제주 18.7℃
  • -강화 17.6℃
  • -보은 20.5℃
  • -금산 20.2℃
  • -강진군 20.4℃
  • -경주시 20.3℃
  • -거제 23.9℃
기상청 제공

세무대학세무사회, 제9회 조세포럼 및 장학금 수여식 개최

이동기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올해의 세대인상 수상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대학세무사회(회장 임재경)은 26일 제9회 조세포럼 및 장학금 수여식을 강남씨어터에서 열었다.

 

임재경 회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매년 조세포럼을 통해 학문적으로 한 단계 성숙되는 세미나를 개최했는데, 지난해에는 접대비 문제점과 세계 주요 국가의 접대비와 관련된 내용을 분석 발표했고 발표된 내용은 정부유관기관 및 언론사에 배포했다"며 “비록 세법 및 정책에 아직 반영되지는 않았지만 향후 법 개정이 이루어져야 할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포럼은 종이 증빙 수집의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하는 고객관리시스템에 대한 강의가 준비됐다"며 " 기존의 시스템이 아닌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세무사 사무실을 운영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조세포럼에 앞서 세세회는 김승한 (세대3기) 전 회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이어 이동기(세대 9기) 한국세무사고시회장에게 세세회 최초로 올해의 세대인 상을 전달했다.

 

임재경 회장은 이동기 세무사의 수상에 대해 “변호사에 대한 세무사 자격 자동부여에 대한 세무사법 개정에 누구보다 더 노력한 공이 지대하였으며 또한 우리 동문뿐만 아니라 기존 세무사들의 모범이 되었음을 부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납세자와 세무사의 관계 증진 방안 연구’를 주제로 진행된 조세포럼은 황성훈 세무사(세대 4기, 현 세세회 연구이사, 세무법인한백대표)가 ▲종이 증빙 자동 수집 솔루션 ▲사무관리 자동화 솔루션(고객관리, 문서관리) ▲고객에 대한 컨설팅 보고서 자동 작성 솔루션 등을 소개했다.

 

세세회는 이어 작고 회원과 작고 동문 자녀 중 학생(초,중,고,대학) 대상 10명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세세회는 매년 자선기금마련 골프대회를 통해 장학금 기금을 마련하고 있다.






배너




배너



[인터뷰]오정석 전국종합주류도매업중앙회 회장
(조세금융신문=대담_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 촬영_송민재 사진기자) Q 지난 2월 열렸던 총회에서 회장님께서는 올해의 비전을 Collaboration 즉, 협업이라고 강조하셨는데 어떤 의미를 담고 있나요? 이제는 우리 종합주류유통업이 독자적인 자기만의 사업영역이 아니라 산업 전반에 걸쳐 상호 연관성을 갖기 때문에 주변 관련 산업들과의 연계와 연합, 아이디어 공유 등이 필요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종합주류도매업과 연관이 없던 산업들도 오늘날에는 비즈니스 측면에서 사업을 연계할 수 있는 콘텐츠나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차용해 불확실한 경제여건 아래에서 주류도매업의 생존 가능성을 좀 더 높일 수 있는 대안을 찾을 수 있다고 봅니다. 협업이라는 의미를 주류도매업과 연관되는 사업 분야(물류, 화물, 법률, 노무 등)뿐만 아니라, 주류유통과는 관련이 없다고 판단되었던 타 업종의 사업 영역(오락, 엔터테인먼트, 레저 산업, 극장업, 금융업 등)까지도 같이 연합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내는 것이, 오늘날 기업경영을 하는 우리에게 절실한 최우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동종 간의 협업은 기본이고, 이종(異種) 사업과도 협업이 중요한 명제라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