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6 (일)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8.8℃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6.4℃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보험

지난해 말 보험사 건전성 소폭 하락, RBC 비율 6.3%p 감소

KDB생명·MG손보·아시아캐피탈리 RBC ‘150% 미만’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보험사의 가용자본요구자본(이하 RBC) 비율이 지난해 4분기 소폭 하락했다.

 

RBC 비율이란 보험사가 제때 보험금을 지급할 수 있는 여력을 수치화한 것으로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눠 구한다. 보험사가 투자가 아니라 상시 지급할 수 있는 돈을 많이 보유할수록 RBC 비율이 높아지나, 대규모 보험금 지급 등 위험이 늘어날 경우 RBC 비율은 줄어든다.

 

최저 하한선은 100%로, 금융당국은 150% 이상을 권고하고 있다.

 

1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7년 12월 말 기준 보험회사 RBC 비율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보험회사 RBC 비율은 257.8%로 3분기보다 6.3%p 감소했다.

 

단, 2016년 4분기(236.5%)보다는 21.3%p 늘었다.

 

생명보험사는 267.6%로 전 분기 대비 3.5%p 줄었고, 손해보험사는 238.5%로 11.7%p 하락했다.

 

보험사의 RBC 비율이 감소한 이유는 시장금리 인상과 배당 반영으로 상시 지급 가능한 가용자본이 줄었기 때문이다.

 

보험사가 보유한 가용자본은 124조7858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3조5000억원 줄었다.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이 1조9000억원 줄어들고, 현금 배당액 2조2000억원이 반영된 탓이다.

 

같은 기간 요구자본 48조3957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000억원 줄었다. 금리 인상으로 금리 위험액이 5000억원 줄어들면서 시장위험액 증가분 4000억원을 상쇄했다.

 

RBC 비율이 가장 낮은 보험사는 KDB생명으로 108.5%이었으며, MG손보(111.0%)와 아시아캐피탈리(144.3%), 흥국화재(164.6%), 롯데손보(170.1%), DB생명(174.2%), 신한생명(175.4%), 현대라이프(175.9%) 순으로 저조했다.







배너


배너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