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6 (월)

  • -동두천 20.9℃
  • -강릉 15.5℃
  • 맑음서울 18.4℃
  • 구름조금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17.8℃
  • 구름조금울산 15.0℃
  • 구름많음광주 17.7℃
  • 구름많음부산 15.6℃
  • -고창 14.1℃
  • 흐림제주 14.1℃
  • -강화 16.7℃
  • -보은 18.0℃
  • -금산 17.2℃
  • -강진군 16.3℃
  • -경주시 16.1℃
  • -거제 16.2℃
기상청 제공

KT, 중소기업 대상 ‘클라우드 콜센터 비즈’ 출시

별도 시스템 구축 없이 웹 기반 운영·관리…3년 약정 기준 월 5만6000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KT는 중소기업 고객 대상 ‘클라우드 콜센터 비즈’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클라우드 콜센터 비즈는 콜센터에 필요한 필수 기능(음성응답, 녹취, 통계 등)과 상담 어플리케이션을 통합 제공하는 서비스다. 중소형 기업고객은 PC와 인터넷만 있으면 간편하게 웹으로 접속해 콜센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금액은 3년 약정 기준 월 5만6000원이다.

 

그동안 비즈니스에 있어서 고객 관리와 상담 이력 관리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면 콜센터 시스템을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이 늘고 있지만 콜센터 솔루션에 상담 어플리케이션까지 구축하기에는 비용 부담이 커 어려움을 겪어왔다.

 

실제로 고객사의 비즈니스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콜센터의 특성상 네트워크 이중화나 보안 측면에서도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KT는 이러한 고객사의 니즈를 반영해 별도의 시스템 구축이나 장비 도입 없이 서비스 형태로 콜센터 솔루션을 빌려 쓰도록 했다. 설치나 A/S도 원격으로 가능하도록 하는 등 고객사의 편의를 최대한 고려했다.

 

아울러 올해 안으로 웹에서 직접 필요한 기능만 선택해 이용할 수 있는 종합 포털 사이트를 구축해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은 물론 별도 콜센터나 전문 상담원이 없는 소형 오피스·개인사업자 등도 본래 업무를 하면서 효율적으로 고객을 응대할 수 있어 업무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진우 KT 기업서비스본부장(상무)은 “콜센터 서비스가 보편화되고 마케팅을 위한 필수 요소가 되고 있는 만큼 중소형 콜센터 시장은 점차 확대될 것”이라며 “최대한 고객의 부담을 줄이면서 고객사의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 제공으로 상생하는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인터뷰]오정석 전국종합주류도매업중앙회 회장
(조세금융신문=대담_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 촬영_송민재 사진기자) Q 지난 2월 열렸던 총회에서 회장님께서는 올해의 비전을 Collaboration 즉, 협업이라고 강조하셨는데 어떤 의미를 담고 있나요? 이제는 우리 종합주류유통업이 독자적인 자기만의 사업영역이 아니라 산업 전반에 걸쳐 상호 연관성을 갖기 때문에 주변 관련 산업들과의 연계와 연합, 아이디어 공유 등이 필요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종합주류도매업과 연관이 없던 산업들도 오늘날에는 비즈니스 측면에서 사업을 연계할 수 있는 콘텐츠나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차용해 불확실한 경제여건 아래에서 주류도매업의 생존 가능성을 좀 더 높일 수 있는 대안을 찾을 수 있다고 봅니다. 협업이라는 의미를 주류도매업과 연관되는 사업 분야(물류, 화물, 법률, 노무 등)뿐만 아니라, 주류유통과는 관련이 없다고 판단되었던 타 업종의 사업 영역(오락, 엔터테인먼트, 레저 산업, 극장업, 금융업 등)까지도 같이 연합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내는 것이, 오늘날 기업경영을 하는 우리에게 절실한 최우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동종 간의 협업은 기본이고, 이종(異種) 사업과도 협업이 중요한 명제라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