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6 (월)

  • -동두천 17.4℃
  • -강릉 14.5℃
  • 맑음서울 16.6℃
  • 구름많음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5.6℃
  • 맑음광주 17.9℃
  • 구름많음부산 16.5℃
  • -고창 15.0℃
  • 구름많음제주 14.0℃
  • -강화 15.6℃
  • -보은 16.2℃
  • -금산 15.3℃
  • -강진군 16.7℃
  • -경주시 15.9℃
  • -거제 16.5℃
기상청 제공

김동연 “환율주권 지키겠다…통화정책 투명성 올릴 것”

정부의 공개시장운영은 조작 아닌 완충 정책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국의 ‘관찰대상국’ 지정과 관련 환율주권을 지키겠다는 의사를 거듭 피력했다.

 

김 부총리는 16일 제5차 경제관계장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환율 주권은 우리에게 있다”며 “어떠한 의사결정을 해도 외국의 요구가 아니라 우리의 필요에 따라 검토해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주 미 재무부는 환율보고서를 통해 한국을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했다. 수출에 유리한 환경 조성을 위해 고의로 환율시장을 조작하는 건 아니지만, 대미 무역수지와 경상수지 흑자 폭이 기준 수치 이상이기 때문이다.

 

김 부총리는 정부의 공개시장운영이 환율조작이 아닌 환율의 급격한 쏠림을 막기 위한 완충 정책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환율주권을 거듭 강조했다.

 

미 재무부 환율보고서 발표 결과에 대해서는 “우리가 환율을 조작하는 나라가 아니라서 결론을 예상했다”며 “여러 경우의 수를 대비하지 않을 수 없어서 최선을 다해 설명했고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이어 외환시장 개입 공개와 관련 “IMF와 수년에 걸쳐 이야기하고 있다”며 “우리가 투명성을 올리면 대외신인도나 환율보고서 등에서 한국 평가가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GM 사태 관련해서는 산업은행은 실사·실무협약을, 정부는 외투기업 문제 등 최대한 빠르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앞서 조선업계처럼 대주주 책임, 이해관계자 고통분담, 지속가능한 독자생존 가능성 등 3가지 구조조정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청년 일자리 관련해서는 20대 청년의 72%가 청년 정책을 지지하고 중소기업도 추가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으며, 추경 예산안은 국민 민생과 청년 일자리 대책과 직결되므로 정치 이슈와 분리해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인터뷰]오정석 전국종합주류도매업중앙회 회장
(조세금융신문=대담_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 촬영_송민재 사진기자) Q 지난 2월 열렸던 총회에서 회장님께서는 올해의 비전을 Collaboration 즉, 협업이라고 강조하셨는데 어떤 의미를 담고 있나요? 이제는 우리 종합주류유통업이 독자적인 자기만의 사업영역이 아니라 산업 전반에 걸쳐 상호 연관성을 갖기 때문에 주변 관련 산업들과의 연계와 연합, 아이디어 공유 등이 필요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종합주류도매업과 연관이 없던 산업들도 오늘날에는 비즈니스 측면에서 사업을 연계할 수 있는 콘텐츠나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차용해 불확실한 경제여건 아래에서 주류도매업의 생존 가능성을 좀 더 높일 수 있는 대안을 찾을 수 있다고 봅니다. 협업이라는 의미를 주류도매업과 연관되는 사업 분야(물류, 화물, 법률, 노무 등)뿐만 아니라, 주류유통과는 관련이 없다고 판단되었던 타 업종의 사업 영역(오락, 엔터테인먼트, 레저 산업, 극장업, 금융업 등)까지도 같이 연합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내는 것이, 오늘날 기업경영을 하는 우리에게 절실한 최우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동종 간의 협업은 기본이고, 이종(異種) 사업과도 협업이 중요한 명제라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