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11.9℃
  • -강릉 12.8℃
  • 구름많음서울 13.2℃
  • 흐림대전 10.9℃
  • 구름조금대구 13.1℃
  • 구름조금울산 15.8℃
  • 흐림광주 12.6℃
  • 구름많음부산 16.5℃
  • -고창 10.8℃
  • 구름많음제주 17.4℃
  • -강화 13.1℃
  • -보은 10.8℃
  • -금산 10.7℃
  • -강진군 14.1℃
  • -경주시 13.4℃
  • -거제 15.2℃
기상청 제공

서울세관, 현장 중심의 과감한 규제혁신 실천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12일 서울세관은 현장 중심 규제혁신 과제 발굴을 통해 업체에 실직적으로 도움이 되는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2018 규제혁신현장발굴단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원산지확인서 유효기간 제한 완화' 등 다양한 안건은 검토를 거친 후 적극 반영할 계획이며, 관련 법령 등 개정이 필요한 경우 본청에도 건의할 예정이다.

 

윤이근 서울본부세관장은 “앞으로 다양한 경로를 통해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경쳥해 국민과 기업이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규제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시론]‘미투운동’ 性가해자에게 맹자 말씀을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최근 여성 심리 저변에 숨어있던 남성으로부터 받은 성피해 의식이 화산구처럼 여기저기서 분출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는 바로 ‘ME TOO’ 운동이다. 피해자는 과거 시점부터 현재까지 쓰라린 사건을 망각하지 못한 채 울분을 토해내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반면, 가해자는 사건에 대해 긴가민가한 태도로 어정쩡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피해자의 가슴속 상처는 비수로 새겨져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반면 가해자는 한때의 쾌락을 추구하기 위해 저지른 범죄 행위를 잊고자 하는 편리한 의식세계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피해자는 존재하는데 가해자는 없는 것이 성범죄의 일반적인 생태다. 남성과 여성이 존재하는 균형된 양성의 인간사회에서왜 이토록 한쪽의 남성이 다른 한쪽의 여성을 성폭력의 대상 행위로 삼는지는 여러 가지 이론이 거론되고 있다. 첫째는 남성우월 권위의식이다. 고래로 모든 역사의 주도권은 거의 대부분 남성에 의해 행사되어 왔고, 이에 따른 권력도 남성이 쥐게 되어 여성을 보는 시각이 일종의 전리품 정도로 보는 극히 투쟁적 봉건의식구조에 기인한다. 그래서 대부분 검찰, 교수, 정치, 연예인, 스포츠등 계통의 권력을
[인터뷰]오정석 전국종합주류도매업중앙회 회장
(조세금융신문=대담_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 촬영_송민재 사진기자) Q 지난 2월 열렸던 총회에서 회장님께서는 올해의 비전을 Collaboration 즉, 협업이라고 강조하셨는데 어떤 의미를 담고 있나요? 이제는 우리 종합주류유통업이 독자적인 자기만의 사업영역이 아니라 산업 전반에 걸쳐 상호 연관성을 갖기 때문에 주변 관련 산업들과의 연계와 연합, 아이디어 공유 등이 필요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종합주류도매업과 연관이 없던 산업들도 오늘날에는 비즈니스 측면에서 사업을 연계할 수 있는 콘텐츠나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차용해 불확실한 경제여건 아래에서 주류도매업의 생존 가능성을 좀 더 높일 수 있는 대안을 찾을 수 있다고 봅니다. 협업이라는 의미를 주류도매업과 연관되는 사업 분야(물류, 화물, 법률, 노무 등)뿐만 아니라, 주류유통과는 관련이 없다고 판단되었던 타 업종의 사업 영역(오락, 엔터테인먼트, 레저 산업, 극장업, 금융업 등)까지도 같이 연합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내는 것이, 오늘날 기업경영을 하는 우리에게 절실한 최우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동종 간의 협업은 기본이고, 이종(異種) 사업과도 협업이 중요한 명제라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