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 흐림동두천 -4.1℃
  • 구름조금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1.7℃
  • 구름많음대전 -2.0℃
  • 흐림대구 -1.1℃
  • 흐림울산 3.2℃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4.4℃
  • 흐림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2.7℃
  • 흐림보은 -5.6℃
  • 흐림금산 -5.5℃
  • 맑음강진군 -1.0℃
  • 흐림경주시 -0.5℃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은행

농협금융지주 회장 인선 속도…김용환 3연임 가능성은?

농협은행 부실사태 성공적 극복 고평가…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 등도 거론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농협금융지주가 차기 회장 선임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김용환 회장의 3연임 가능 여부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농협금융은 어제(11일) 오후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어 차기 회장 후보군을 10명으로 압축했다고 밝혔다. 임추위는 각 위원별로 3~4명의 인사를 추천했고 중복인사 제외, 최종 10명의 후보가 롱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전해진다. 임추위는 10명의 후보에 대한 신상은 비공개로 유지할 방침이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이는 김용환 현 농협금융지주 회장이다. 지난 2015년 4월 농협금융 회장으로 취임한 김 회장은 지난해 농협금융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연임에 성공했다. 오는 28일 임기만료를 앞둔 그는 지난해 거둔 고실적을 바탕으로 3연임에 도전하고 있다.

 

김 회장은 금융감독위원회 감독정책2국 국장과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한국수출입은행장 등을 거쳐 농협금융지주 회장직을 맡았다.

 

김 회장은 부임 이듬해인 2016년 농협은행 부실사태를 빅 배스(Big Bath·부실자산을 한 회계연도에 모두 반영하여 위험요인을 일시에 제거하는 회계기법)를 통해 성공적으로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조선·해운업 부진으로 인한 부실채권을 과감히 정리한 후 빠른 시일 내 농협은행과 농협금융지주의 순이익을 흑자로 돌리는데 성공했다.

 

지난 2016년 1분기 151억원을 기록했던 농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분기 –3646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그후 농협은행은 3분기와 4분기 각각 2430억원, 1645억원 흑자를 기록했고 2016년 전체 580억원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는데 성공했다.

 

같은해 농협금융지주 역시 1분기 1204억원 순이익을 기록한 뒤 2분기 2594억원 적자를 보였다. 3분기와 4분기에는 3212억원과 2443억원 순이익을 기록했고 2016년 전체 순이익은 4266억원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김 회장은 농협금융의 실적을 개선하는데 성공했다. 취임 첫 해 4870억원이었던 순이익은 지난해 1조525억원을 기록했다.

 

실적 외에 수익성과 자본적정성, 건정성 부문에서도 농협금융은 김 회장 취임 이후 개선을 이뤄냈다. 2015년 2.74%에 불과했던 농협금융의 ROE(자기자본순이익률)는 지난해 5.87%로 올랐으며 같은 기간 보통주자기자본비율도 9.61%에서 10.49%로 증가했다. 자본건전성을 나타내는 고정이하 여신비율도 2.27%에서 1.05%로 개선됐다.

 

김 회장 3연임의 변수로 꼽히는 것은 지난해 불거졌던 금융감독원 채용비리 의혹이다. 김 회장은 과거 수출입은행에서 함께 근무했던 부행장의 자녀가 채용에서 합격했는지를 금감원 측에 문의해 의혹이 있었지만 검찰 조사 결과 무혐의로 결론났다.

 

김 회장 3연임의 최대 경쟁자로 거론되고 있는 이는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이다. 김 전 원장은 광주제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과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 국장, 금융정보분석원 원장 등을 역임한 인물이다.

 

추가로 거론되는 인사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 신제윤 전 금융위원장 등이 있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내주 초 후보군을 3~4명으로 줄여 최종 후보군을 확정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