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9 (월)

  • -동두천 14.5℃
  • -강릉 14.6℃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16.2℃
  • 맑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16.1℃
  • -고창 17.0℃
  • 맑음제주 15.1℃
  • -강화 12.7℃
  • -보은 16.5℃
  • -금산 17.5℃
  • -강진군 19.3℃
  • -경주시 19.0℃
  • -거제 16.7℃
기상청 제공

중부세무사회-중부청, 부가세 예정신고 간담회 개최

안홍기 "지역 특색, 업종 특성 살린 신고 도움 서비스 준비"
이금주 "2018 제1기 부가세 예정신고에 전 회원 참여로 성실 신고"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이금주 중부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 6일 중부지방국세청에서 안홍기 성실납세지원국장과 부가가치세 예정신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안홍기 국장은 "'일자리 안정자금' 조기신청과 관련하여 중부회 회원님들께서 많이 도와주신 덕분에 실적이 나쁘지 않다"면서 김용준 청장을 대신해 감사를 표했다.

 

이어 "중부청에서는 2018년 제1기 부가가치세 예정신고를 대비해 지역의 특색과 업종의 특성을 살려 납세자의 신고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신고 도움서비스를 준비했다"면서 "세무대리인들도 신고 도움서비스를 조회한 후 신고하도록 안내해 납세자가 불이익이 받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금주 회장은 "일자리 안정자금 조기 신청과 관련해 중부회 차원에서 두 번에 걸쳐 문자로 전 회원에게 안내하고, 중부회 임원회의 및 회원 교육 등 각종 행사가 있을 때 마다 회원에게 간곡히 당부해힘을 보탰고, 국세청을 비롯해 범정부적으로 열심히 노력한 결과 좋은 실적으로 나타났다"면서 "2018년 제1기 부가가치세 예정신고도 이번 간담회 내용과 국세행정 방향을 전회원에 알려 성실하게 신고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경호 개인납세1과장은 "2018년 제1기 부가가치세 예정신고 대상 법인 사업자는 27만명, 개인 및 일반과세자는 81만명으로 사업자의 업종별·유형별로 신고도움 자료를 다양하고 상세하게 발굴해 25개 항목을 2만 7천명의 사업자에게 제공하고,  홈택스의 '신고도움 서비스'에 수록해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자연재해, 구조조정 내수 위축 등 경기 불황으로 신고·납부에 어려움을 겪는 사업자에 대해 최장 9개월까지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환급금을 조기 지급하는 등 세정지원을 적극 실시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윤길 부가1팀장은 “법인사업자는 1월 1일부터 3월 31일까지의 사업실적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개인 및 일반과세자는 직전 과세기간에 납부한 부가가치세의 1/2에 해당하는 고지세액을 납부하면 되나 사업부진, 조기환급 세액 등이 있는 경우에는 예정신고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팀장은 ▲맞춤형 신고 도움자료를 최대한 제공 ▲경영애로 사업자에게는 적극적인 세정지원 실시 ▲성실신고가 최선의 절세임을 강조했다

 

우창용 재산팀장은 “양도소득세 전자신고 활성화를 위해 양도세의 필요 경비인 취·등록세 자료를 행정자치부로부터 직접 수집해 제공하고 있으며, 납세자가 감면 한도액을 초과 적용함에 따라 가산세를 추가 부담하는 일이 없도록 유형별 감면 신고 내역도 제공한다"면서 전자신고 이용 방법 등에 대한 세무대리인의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했다.

 

이에 중부회 회장단은 “양도소득세 전자신고 시 전자신고세액 공제 등 혜택을 줄 수 있도록 국세청에 건의해 줄 것을 제안하고, 중부청 관계자는 이러한 건의사항을 국세청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중부지방세무사회에서는 이금주 회장을 비롯한 김승렬·김명진 부회장이, 중부지방국세청에서는 안홍기 성실납세지원국장, 한경호 개인납세1과장, 정윤길 부가1팀장, 우창용 개인납세2과 재산팀장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



[시론]‘미투운동’ 性가해자에게 맹자 말씀을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최근 여성 심리 저변에 숨어있던 남성으로부터 받은 성피해 의식이 화산구처럼 여기저기서 분출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는 바로 ‘ME TOO’ 운동이다. 피해자는 과거 시점부터 현재까지 쓰라린 사건을 망각하지 못한 채 울분을 토해내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반면, 가해자는 사건에 대해 긴가민가한 태도로 어정쩡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피해자의 가슴속 상처는 비수로 새겨져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반면 가해자는 한때의 쾌락을 추구하기 위해 저지른 범죄 행위를 잊고자 하는 편리한 의식세계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피해자는 존재하는데 가해자는 없는 것이 성범죄의 일반적인 생태다. 남성과 여성이 존재하는 균형된 양성의 인간사회에서왜 이토록 한쪽의 남성이 다른 한쪽의 여성을 성폭력의 대상 행위로 삼는지는 여러 가지 이론이 거론되고 있다. 첫째는 남성우월 권위의식이다. 고래로 모든 역사의 주도권은 거의 대부분 남성에 의해 행사되어 왔고, 이에 따른 권력도 남성이 쥐게 되어 여성을 보는 시각이 일종의 전리품 정도로 보는 극히 투쟁적 봉건의식구조에 기인한다. 그래서 대부분 검찰, 교수, 정치, 연예인, 스포츠등 계통의 권력을
[모범납세기업]히든챔피언 '유니웰' 작지만 강한 수출기업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한국경제를 이끌어가는 힘은 무엇일까. 바로 수출이다. 반도체, 자동차, 철강, IT, 화학 등이 버팀목인 셈으로 대부분 대기업이 주도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대기업 못지않게 국민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지만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시장에서 경쟁하는 수많은 중소기업도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은 바로 틈새시장을 적절히 공략하며 해외 글로벌 기업들과 당당히 경쟁하는 히든챔피언(hidden champions)을 뜻한다. 지난 3월 5일. 코엑스 컨벤션센터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제52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에서 ‘철탑산업훈장’을 수상한 ㈜유니웰 또한 이미 강소기업을 넘어 중견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모범적 기업이다. 국내 최초 ‘핀튜브 생산’ 경제 활성화에 기여 유니웰을 말할 때 국내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는다. 국내 최초로 고주파용접 핀튜브 기계를 도입, 핀튜브를 생산해 왔기 때문이다. 초창기 국내 경제발전은 물론 해외수출 발전 설비부분에 있어서도 중소기업의 숨은 조력자로서 동맥역할을 담당해왔다. 이번 납세자의 날 수상에 대해 백구현 회장은 “공적서를 내라는 연락을 받고 사실 큰 기대를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