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7 (화)

  • -동두천 8.4℃
  • -강릉 16.3℃
  • 연무서울 9.8℃
  • 박무대전 11.8℃
  • 맑음대구 13.8℃
  • 맑음울산 14.0℃
  • 연무광주 12.7℃
  • 맑음부산 13.8℃
  • -고창 8.7℃
  • 연무제주 12.5℃
  • -강화 3.2℃
  • -보은 7.9℃
  • -금산 8.3℃
  • -강진군 9.0℃
  • -경주시 8.9℃
  • -거제 12.4℃
기상청 제공

이종탁 전 부회장 , 세무사회장 직무정지 가처분 항고 포기 선언

“30대 한국세무사회장 선거 관련 서울고등법원 판결문 전문 공개해야” 주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이종탁 한국세무사회 전 부회장은 26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세무사회장 직무정지 가처분 포기를 선언했다.

 

한헌춘 · 이재학 전 부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 이 전 부회장은 “이창규 한국세무사회장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한 것은 선거불복이 아니라 불법적 선거운동을 하고도 당선만 되면 된다는 잘못된 관행을 근절시키기 위한 것이었다”며 “진정한 화합을 위해 더 이상 항고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전 부회장은 “서울고등법원의 결정(2월 9일)을 보면 지난 30대 회장 선거에서 불법적인 선거운동이 빚어졌으나 제3자 관련 선거운동에 대한 선거관리위원회의 처분(경고 2건, 주의 7건)은 소명 절차를 거치지 않은 하자 등이 있었다는 이유로 ‘경고’ 1건, ‘주의’ 5건만 인정돼 당선무효에 이르기까지는 ‘주의’ 1건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제3자 관련 선거운동에 대해 선관위가 소명절차를 거치지 못한 것은 현 집행부가 선관위 사무실을 폐쇄하고 서류 등을 모두 가져갔기 때문에 빚어진 일”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전 부회장은 또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해 7월 5일 이 회장(당시 회장 후보)의 소견발표에 대해 ‘경고’ 1건 · ‘주의’ 6건의 처분을 내렸으나, 서울중앙지방법원의 가처분 결정(9월 7일)에서는 ‘경고’ 1건 · ‘주의’ 1건만 인정되었고, 서울고등법원의 결정(2월 9일)에서는 ‘경고’ 1건 · ‘주의’ 5건이 인정됐다”며 “서울고등법원에서 ‘주의’ 1건이 추가로 인정됐다면 이창규 회장에 대한 선관위 당선무효 처분이 확정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1건의 ‘주의’ 처분이 서울고등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은 서울세무사회 총회 당시 이 후보에게 ‘경고’ 1회 처분한 점과 중복되었기 때문이라고 서울고등법원은 판단했다.

 

이 전 부회장은 “이창규 회장께서는 회원 모두가 무엇이 진실인지를 정확히 알 수 있도록 서울고등법원의 가처분 항소심 결정 전문(全文)을 세무사신문에 게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전 부회장은 끝으로 “이제 더 이상 누워서 침 뱉는 부끄러운 일은 그만두고 이창규 회장을 중심으로 1만3000 회원 모두가 힘을 합해, 보다 성숙하고 건강한 세무사회로 발전해 나갈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이로써 지난해 6월 29일 이창규 한국세무사회장 당선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과 관련된 갈등은 봉합된 모양새다.

 

하지만 이번 서울고등법원의 결정문에서 나타난 것과 같이 지난 한국세무사회의 선거에서 각종 불법, 탈법 선거운동이 빚어져 회원 간 화합이 저해됐다는 점을 간과하면 안 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지방분권, ‘전략공천’ 관행 근절해야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지난 해 대통령 선거가 전국적인 인물중심의 선거였다면 오는 6월 지방선거는 지방분권에 적합한 후보를 뽑는 선거가 돼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 말과 올해 설날 이후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후보의 인지도도 중요하지만 결국 당락을 결정하는 것은 중도층의 지지를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달려있다는 분석이 설득력 있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한 예로 경남지사 후보에 대한 여론조사의 경우 지난해 12월 28일 한국 갤럽의 조사결과에서는 인물적합도가 부각됐다. 하지만 올 2월말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30~40% 수준의 ‘무응답이나 지지자 없음’을 나타낸 유권자 층을 공략할 수 있는 확장성이 있는 후보가 인물적합도가 가장 높은 후보와 겹치지 않는 결과를 나타냈다. 최근 유권자들 역시 지방분권시대에 적합한 후보를 원하기 때문에 전국적인 인지도보다 지역 내 인지도와 지방행정 경험을 지닌 후보를 우선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인 지역민심의 흐름을 역행하는 선거전략 중 하나가 전략공천이다. 큰 틀에서 보면 이번 선거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세우는 시험대이다. 전략공천이 일종의 ‘취업청탁’이 될 경우 지방분권의 적임자보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