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18.6℃
  • -강릉 24.8℃
  • 흐림서울 18.8℃
  • 박무대전 19.7℃
  • 연무대구 21.4℃
  • 박무울산 21.7℃
  • 박무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21.0℃
  • -고창 18.0℃
  • 박무제주 19.4℃
  • -강화 18.0℃
  • -보은 17.7℃
  • -금산 17.3℃
  • -강진군 18.3℃
  • -경주시 18.3℃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아우디·FCA·르노삼성 등 2만5600대 리콜

국토부, 르노삼성에 해당 車 매출 1/1000 과징금 부과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아우디 A5·A4·Q5, 지프 그랜드체로키 등 21개 차종 2만5600대가 제작 결함으로 리콜된다.

 

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아우디 A5 스포츠백 45 TDI Quattro 등 13개 차종 2만3205대는 보조 히터 장치 결함으로 장치와 연결된 부분이 과열되면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FCA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지프 그랜드체로키 등 2개 차종 1939대는 발전기 내 다이오드 결함으로 차량 전기장치에 전력 공급이 되지 않아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발전기 과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우려도 있다.

 

또 르노삼성자동차 QM3 dCi 154대는 전조등 자동 관축조절장치 결함과 ‘프런트 휠 허브’ 결함으로 리콜된다.

 

이들 결함으로 QM3는 야간 주행 중 운전자가 충분한 시야를 확보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고 주행 중 앞바퀴가 이탈하면서 사고가 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전조등 관련 결함은 자동차안전기준 위반 사항으로 국토부는 법에 따라 자동차 매출액 1000분의 1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륜차들도 리콜된다. 스즈키씨엠씨가 수입·판매한 GSX-R1000A 등 2개 이륜차 237대는 엔진제어장치 내 과회전 방지 제어 기능이 없어 주행 중 변속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고 이로 인해 동력전달장치가 손상돼 주행이 불가능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스포츠모터사이클코리아가 판매한 1290 SUPER DUKE R 등 3개 이륜차 65대도 앞 브레이크 부품 결함으로 제동 성능이 떨어져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