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흐림동두천 -2.2℃
  • 구름조금강릉 0.2℃
  • 서울 -1.9℃
  • 구름많음대전 -3.3℃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1.2℃
  • 구름많음광주 0.0℃
  • 맑음부산 0.2℃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7.7℃
  • 구름많음강화 -1.8℃
  • 흐림보은 -6.9℃
  • 구름조금금산 -6.9℃
  • 구름많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사회

아파트담보대출의 한도와 금리, 핵심정보 파악하기

 

(조세금융신문=유정현 기자) 아파트담보대출은 본인 소유의 부동산인 아파트를 담보로 해서 은행을 통해 대출을 받는 것이다. 주택담보대출은 크게 2가지 종류로 나뉜다. 첫 번째는 선순위 대출이다. 선순위 대출은 분양받은 아파트에 입주할 때 받는 집단대출, 디딤돌이나 보금자리론과 같은 정부지원 모기지 대출, 주택을 매매하면서 받는 매매자금대출 등을 선순위 대출이라고 한다.

 

두 번째는 후순위 대출로 선순위 대출을 받고 난 뒤 동일한 주택을 담보로 추가담보대출을 진행하는 것을 후순위 대출이라고 말한다. 주택담보대출을 알아보는 실수요자들이라면 현재 상황에서 어떤 담보대출을 선택해야 하는지 파악한 뒤 유리한 조건으로 신청가능한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사업자 아파트담보대출의 자격조건은 사업 1개월 이상의 실제 사업자여야 한다. 신용등급은 7등급까지 가능하고 대출 한도는 최고 90~105%까지 최대 30억까지 가능하다. 특징은 매출이 작아도 가능하고 고금리 신용대출 갈아타기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또 타사 및 사채 갈아타기가 가능하고 추정소득으로 DTI 심사가 가능하다.

 

같은 아파트담보대출이라도 선택하는 금융사에 따라 대출한도와 금리는 천차만별이다. 각 금융사마다 심사부 기준에 따라 신용등급 외에도 아파트 위치, 소득, 차주의 나이 등 금리와 대출한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존재한다.

 

은행마다 주택담보대출시 기준으로 사용하는 기준금리와 가산금리 체계가 다르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수개월째 동결이지만 대출 금리는 매일, 매월 바뀐다. 이러한 프로세스를 잘 이해한다면 자신에게 맞는 가장 낮은 수준 금리의 아파트담보대출을 알아볼 수 있다.

 

현재 아파트담보대출을 취급하는 저축은행, 보험사, 캐피탈 등 제2금융권 금융사는 어림잡아 30곳이 넘는다. 대출자 본인의 자격조건에 맞춰 금융사 선택만 잘한다면 한도는 높이면서 금리는 연3%이상 줄일 수도 있다.

 

최근에는 주택담보대출 전문 컨설팅회사가 나와 아파트담보대출을 신청하려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고 있다. 전문 컨설팅 회사를 통해 진행하면 컨설턴트와 1:1 맞춤으로 상담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최적의 담보대출을 찾아 진행할 수 있다.

 

아파트담보대출을 받기 위한 필요서류에는 기본적으로 신분증이 요구되고 등기필증과 분양계약서, 주민등록등본 및 초본과 인감도장, 소득관련 서류 등이 있다. 심사를 통해서 개인별로 필요한 자료는 조금씩 상이할 수 있다.

 

대출금액, 금리, 대출기간 등을 입력해서 월 평균 납입액이나 매월 이자 등을 미리 알아볼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 계산기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대략적으로 금리를 파악했다면 자신의 상황에 맞는 상품을 미리 비교해보고 성별, 나이, 주거래은행, 직업, 대출 목적, 주택 종류, 주택 크기, 주택가격, 연 수입을 잘 고려해서 대출 상품을 이용하면 된다.

 

아파트담보대출은 보통 시세의 60~70% 정도까지 은행을 통해 대출받을 수 있다. 담보대출은 시세의 70% 정도를 이미 사용 중일 경우 추가담보대출을 받기가 쉽지 않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