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6℃
  • 맑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31.0℃
  • 맑음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조금울산 26.3℃
  • 구름조금광주 31.4℃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조금고창 32.2℃
  • 구름많음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8.8℃
  • 구름조금금산 30.5℃
  • 구름많음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예규·판례]쟁점토지가 지분분할소송이면 경정청구 거부처분이 옳다

심판원, 소송제기된 날부터 확정판결일까지는 비사업용토지로 보는 기간 아냐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조세심판원은 쟁점토지를 사용목적에 사용하지 못한 정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점등에 비추어 쟁점소송 등이 제기된 날부터 확정판결일 까지를 비사업용토지로 보는 기간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청구인의 주장은 받아들이기가 어렵다는 심판결정례를 내놓았다.

 

청구인은 2007.8.3.일 사망한 000(이하 “피상속인”이라 한다)의 배우자로 상속개시일에 취득한 000의 토지(이하“쟁점토지”라 한다)를 2016.3.23.일 양도한 후 이를 비사업용 토지로 보고 장기보유특별공제 배제 및 10%의 중과세율을 적용하여 2016.5.30.일 양도소득세 000원을 신고·납부하였다.

 

그 이후 청구인은 상속개시 후 상속권 분쟁의 일환으로 진행된 입양무효소송(2008.9.11.~2011.9.29.), 상속재산분할조정신청(2012.7.18.~2012.11.2. 추ㅟ하), 기여분청구소송(2013.3.26.~2015.7.15.)(이하“쟁점소송 등”이라 한다)이 소득세법 시행규칙 제83조의5 제1항 제7호 규정의 소유권에 관한 소송에 해당하므로 쟁점토지를 비사업용 토지로 볼 수 없다고 주장하며 2017.5.30.일 쟁점토지에 대하여 장기보유특별공제를 적용하고 10%의 중과세율을 배제하여 양도소득세 000원을 환급해 줄 것을 경정청구하였으나, 처분청은 쟁점소송 등을 소유권에 관한 소송으로 볼 수 없다고 보아 2017.9.5.일 이를 거부하였다. 청구인은 이에 불복, 2017.9.14.일 이의신청을 거쳐 2017.11.13.일 심판청구를 제기하였다.

 

청구인에 의하면 쟁점소송 등은 소득세법 시행규칙 제83조의5 제1항 제7호에서 규정하는 소유권에 관한 소송에 해당하는 바, 동 소송기간은 비사업용토지에서 제외되므로 이 건 경정청구 거부처분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처분청은 상속재산분할신청 및 기여분청구소송은 상속재산분할소송들로서 상속개시로 상속인들이 공동으로 승계취득한 재산에 대하여 각자 지분을 어떻게 나눌 것 인가를 결정하는 지분분할소송에 해당하고, 지분분할소송은 국세청 예규(서면인터넷방문상담5팀-915)에 따라 소득세법 시행규칙 제83조의5 제1항 제7호의 ‘소유권에 관한 소송’으로 볼 수 없기 때문에 이 건 경정청구 거부처분은 정당하다는 의견을 냈다.

 

한편 조세심판원은 쟁점소송 등은 입양이 유효한지, 기여분을 인정할 것인지 등에 관한 소송으로서 소유권에 관한 소송이라기 보다 상속인들 간에 상속재산을 어떻게 나눌 것인가 하는 지분분할소송의 성격에 더 가깝다 할 것이어서 쟁점토지를 그 사용목적에 사용하지 못한 정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할 것이다.

 

따라서 심판원은 상속재산분할조정신청의 경우 법원의 판단이 있기 전에 청구인이 이를 취하함으로써 가사소송법 제12조 및 민사소송법 제267조 제1항에 따라 처음부터 조정신청이 계속되지 아니한 것으로 보기 때문에 쟁점소송 등이 제기된 날부터 확정판결일(또는 취하일)까지를 비사업용 토지로 보는 기간에서 제외하여야 한다는 청구인의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심리판단, 기각결정(조심2017서5216, 2018.2.14.)을 내렸다.

 

 

다음은 사실관계 및 판단사항이다.

①청구인은 피상속인의 배우자로서 피상속인과 슬하에 세 명의 딸000을 두고 있으며, 1993.2.19.일 피상속인의 동생 000의 아들 000를 입양하였다가 1994.10.18.일 파양신고를 하였으며 1994.11.27.일 다시 입양하였다.

 

②피상속인이 사망(2007.8.3.)한 후 청구인은 2008.9.11. 000를 상대로 입양무효소송을 제기하였으나 2011.9.29. 대법원에서 패소하였고, 이후 2012.7.18.일 재산분할조정신청을 하였다가 2012.11.2.일 취하하였으며, 2013.3.26.일 상속인들을 상대로 기여분청구소송을 제기하여 2015.7.15. 대법원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확정된 바 있다.

 

③청구인이 000를 상대로 제기한 입양무효소송(2008.9.11. 1심 소송제기~2011.9.29. 대법원 판결선고로 확정)에서 대법원은 원심이 판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시하였고, 청구인이 000 등을 상대로 제기한 기여분청구소송(2013.3.26. 1심 소송제기~2015.7.15. 대법원에서 심리불속행기각으로 확정)에 대한 000법원 결정문의 주문 내용이다.

 

[법원판례 보기]

대법원 2007.10.26. 선고 2007두9884 판결= 조세에 관한 법률의 해석에 관하여 그 부과요건이나 감면요건을 막론하고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법문대로 해석할 것이고 합리적 이유 없이 확장해석하거나 유추해석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고, 특히 감면요건 규정 가운데에 명백히 특혜규정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은 엄격하게 해석하는 것이 공평원칙에 부합하는 것이다.

 

이 건 관련 소득세법령상 비사업용 토지에 대한 규정은 토지의 실제 사용목적과 무관하게 사용되는 비사업용 토지에 대하여 불이익을 주되, 다만 당해 토지를 취득한 후 소유권에 관한 소송이 계속 중인 토지 등은 본래 용도에 사용하지 아니한 정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아 그 기간 동안을 비사업용토지에 해당하지 않는 기간으로 보는 취지인 것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증삼살인을 방불케하는 의혹 ‘찌라시’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지방선거가 끝나고 경찰은 선거법 위반 관련하여 2000여건을 단속했다. 이번 선거의 특이점은 사전선거운동, 불법인쇄물배부, 금품제공 등 유형의 선거사범이 줄어든 가운데 가짜뉴스, 흑색선전 등 무형의 선거사범이 차지하는 비중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다. 전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경쟁당의 지지열세로 인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의 경쟁은 상대당으로 하여금 다른 선택을 할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전술전략으로는 승산이 없는 가운데 기울어진 판세를 기적같이 뒤엎기 위해서는 오로지 선거권자들에게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수밖에 없었다. 감정호소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 상대방의 도덕윤리적인 치부를 흑색 선전하여 선거권자들의 마음을 빼앗는 것이다. 불륜, 부패, 비리 등을 드러내 혐오케 함으로써 표의 방향을 바꾸는 것이다. 가장 큰 심리적 충격요법이라 하겠다. 이와 더불어 SNS와 스마트폰의 확산 등 기술적 발달환경은 이 흑색선전이 사실인양 둔갑하여 순식간에 일파만파로 퍼지는데 크게 기여했다. 일단 퍼진 흑색선전은 사실인지 거짓인지를 불문하고 남의 말 좋아하는 호사가들에 의해 그럴 듯하게 꾸며지기 때문에 더욱 신빙성을
안택순 조세심판원장 “조세심판원, 억울한 납세자 위한 포청천 되겠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조세팀장, 박가람 기자) 조세심판원은 행정재판 전 억울한 납세자를 구제하는 기관이다. 동시에 과세관청이 정당하게 과세권을 행사하는지도 살핀다. 심판관은 법관처럼 검은 법복을 입지 않는다. 그러나 법관 못지않은 공정함과 법에 대한 헌신으로 사건의 단어 하나하나를 짚어낸다. 안택순 원장은 지난 4월 2일 조세심판원의 일곱 번째 원장으로 취임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안 된다는 그는 공정한 심판을 위해 경청과 겸손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숨결마저 텁텁한 푹 찌는 한 여름날, 서류 더미 속에서 작은 틈 하나 없는지 꼼꼼히 살피던 안택순 조세심판원장을 만났다. 기자를 보자 금방 따뜻한 표정을 맞으며 악수를 청하는 그의 손에선 세월의 단단함이 묻어났다. 국가 대표 공무원이란 자부심 탓인지 머리 매무새부터 옷차림까지 일목요연하다 싶을 정도로 단정했다. 그는 행시 32회로 공무원이 된 후 정부에서 업무가 가장 많기로 유명한 기획재정부에서 반평생을 보냈다. 맡는 일이 엄중하다 보니 빈틈 하나 허용하지 않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을 소개하는 그의 어조는 평온하면서도 이웃처럼 친근했다. “조세심판원은 부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