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2 (수)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4.0℃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0.0℃
  • 맑음부산 1.3℃
  • 구름많음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증권

작년 국채‧특수채 발행잔액 천정부지…950조원 넘어

증가 폭은 2년째 둔화…세수 호조‧공공기관 구조조정 여파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정부 보증 채권인 국채‧특수채 발행잔액이 지난해 953조 2485억원으로 집계돼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채 발행잔액이 615조 2284억원, 특수채 발행잔액이 338조 201억원으로 집계됐다. 잔액은 발행액에서 상환액을 뺀 것으로 앞으로 갚아야 할 금액을 의미한다.

 

국채 발행잔액은 지난 2016년 말보다 약 34조원(5.8%) 증가했는데, 연말 기준으로 국채 발행잔액이 600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국채 발행잔액 증가 폭을 보면 2015년(10.5%), 2016년(6.7%)에 이어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지난 2008년(3.7%) 이후 9년 만에 가장 작은 증가 폭을 기록했다.

 

국채 발행잔액 증가 폭이 줄어든 것은 과거에 비해 국채를 덜 찍어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해에는 경기 호조로 세수가 초과 확보된 덕에 국채 발행이 줄었다.

 

지난해 국세 수입은 265조 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2조 8000억원 증가했다. 기존 예산보다는 14조 3000억원 초과 징수됐다.

 

지난해 특수채 발행잔액도 증가 폭이 0.4%에 그쳐 2015년(8.7%)과 2016년(0.7%)에 이어 2년째 감소했다.

 

특수채 발행잔액 증가폭이 줄어든 요인으로 공공기관 구조조정이 꼽힌다.

 

이명박 정부 당시 공공기관들이 4대강 사업 등을 위해 특수채를 대량으로 발행한 이후 부실이 커지자 박근혜 정부에서 구조조정이 단행돼 특수채 발행액이 줄었다.

 

특수채 발행액은 지난 2015년 91조원에서 2016년 60조원으로 급감했고, 지난해에는 64조원 수준을 유지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