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0 (일)

  • -동두천 16.5℃
  • -강릉 16.7℃
  • 흐림서울 18.3℃
  • 구름조금대전 18.6℃
  • 흐림대구 17.2℃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9.8℃
  • 부산 18.4℃
  • -고창 19.2℃
  • 흐림제주 20.4℃
  • -강화 16.3℃
  • -보은 17.7℃
  • -금산 18.0℃
  • -강진군 20.4℃
  • -경주시 16.7℃
  • -거제 18.7℃
기상청 제공

日 가상통화 해킹 한 달…피해자 보상 난항

사상 최대 규모 사건임에도 원인 규명 못해 '난망'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일본에서 사상 최대인 580억엔(약 5842억원) 규모의 가상통화 거래소 해킹 도난 사건이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사건 원인이 규명되지 못해 피해자 보상이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에 놓였다고 일본 매체 NHK가 26일 보도했다.

 

일본 가상통화 거래소 코인체크는 지난달 26일 580억엔 상당의 NEM(뉴이코노미무브먼트)코인을 해킹‧도난당했고 이로 인해 26만명의 피해자가 속출했다.

 

코인체크는 사건 후 자사의 자기자본 등의 재원으로 투자자들에게 보상하겠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보상시기를 아직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는 동안 NEM코인의 행방은 밝혀지지 않았고 도난당한 NEM코인이 이미 다른 가상통화로 교환됐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피해자들의 불안함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도난당한 NEM코인 가운데 15.5%에 달하는 90억엔(약 907억원)이 ‘다크웹(Dark Web, 이용자의 신원을 감춘 채 접속하는 사이트)’을 통해 비트코인 등 다른 가상통화로 세탁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보도했다.

 

범인들은 해킹한 NEM코인을 400여개의 계좌로 분산해 세탁을 시도하고 있지만, 수사 당국은 이를 제대로 추적하고 있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킹 사건 후 코인체크는 등록 절차도 완료 못 한 ‘유사 사업자’ 신분으로 영업해왔고, 가상통화를 외부 네트워크와 접속한 채로 보관하는 비상식적인 보안 관리를 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일본 정부는 뒤늦게 제도 보완에 힘쓰고 있는 형국이다.

 

업계 단체인 ‘일본가상통화사업자협회’는 회원사들에 새로운 가상통화를 취급할 때 관리방법과 해킹 감시 체제 등에 대해 보고를 지시하는 한편, 다른 업계 단체인 ‘일본 블록체인 협회’와의 통합을 추진 중이다.

 

한편, 지난 21일 오사카의 한 가상통화 거래소에서는 시스템 오류로 비트코인 10억 개가 0엔에 팔리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