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25.4℃
  • -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7.1℃
  • 구름조금대구 30.5℃
  • 흐림울산 26.1℃
  • 연무광주 26.9℃
  • 연무부산 23.7℃
  • -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2.4℃
  • -강화 22.9℃
  • -보은 26.0℃
  • -금산 26.6℃
  • -강진군 27.0℃
  • -경주시 31.2℃
  • -거제 27.9℃
기상청 제공

은행

신한은행, 모바일 금융 통합앱 '쏠(SOL)' 출시

신한S뱅크 업데이트시 ‘쏠(SOL)’로 자동 변경...기존 써니뱅크, 4월 2일부터 사용 중단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신한은행은 기존 6개 앱으로 나눠져 있던 금융거래를 하나로 통합한 모바일뱅킹 앱 ‘쏠(SOL)’을 22일 정식 오픈했다.

 

‘쏠(SOL)’은 ‘Speedy’, ‘Optimized’, ‘Leading’의 의미와 ‘고객의 모든 금융활동을 알아서 해결하는 Solution’이란 브랜드 철학을 담아 출시한 앱이다.

 

신한 ‘쏠(SOL)’은 메인화면에서 업무 대부분을 해결할 수 있는 ‘제로패널’을 적용하고 있다. ‘키보드 뱅킹’을 이용해 채팅 중에도 약 20초 만에 송금 가능하며, ‘원터치 송금’을 이용하면 자주 송금하는 계좌에 보안매체 없이 간편 송금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뱅킹과 상담업무가 동시에 가능하고, 음성과 텍스트 입력을 모두 지원하는 AI챗봇 ‘쏠메이트’를 탑재했다. ‘모션뱅킹’, ‘히든 제스쳐’ 등을 이용하면 휴대폰을 흔들거나 정해진 패턴을 그려 원하는 메뉴를 바로 실행할 수 있다.

 

고객별 자주 사용하는 기능 중심으로 화면을 구성하는 ‘맞춤 메뉴’ 서비스, 해시테그를 통한 거래내역 조회 등 개인화 콘텐츠를 적용했다. 개인별 금융거래 상황과 빅데이터 기반으로 맞춤 상품도 제안한다.

 

AI챗봇, AR·VR 기반 금융서비스와 함께 모바일 번호표, 모바일 서류작성 등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도 도입됐다.

 

회원가입 및 로그인 절차도 간편해졌다. 만14세 이상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은 누구나 휴대폰만 있으면 본인인증을 거쳐 바로 ‘쏠(SOL)’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또한 간편 비밀번호, 패턴, 바이오인증, 이용자 ID, 공인인증서, Face ID 중 하나를 선택해 로그인 할 수 있다.

 

쏠(SOL) 정식 출시와 함께 ‘신한S뱅크’는 업데이트시 ‘쏠(SOL)’로 자동 변경되며, 써니뱅크는 접속시 팝업을 통해 ‘쏠(SOL)’ 설치를 안내한다. 약 한달 간의 안내 기간을 거친 후 4월 2일부터는 기존 뱅킹 앱 사용이 중단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오픈한 쏠(SOL) 앱을 통해 디지털영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는 디지털금융 경쟁력을 확보하고 초격차 리딩뱅크 달성에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은행은 가입 고객을 위해 다양한 런칭 이벤트를 진행한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