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5.3℃
  • -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25.6℃
  • 맑음대전 29.0℃
  • 맑음대구 32.9℃
  • 맑음울산 22.8℃
  • 연무광주 28.8℃
  • 박무부산 22.9℃
  • -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2.0℃
  • -강화 20.5℃
  • -보은 28.8℃
  • -금산 28.6℃
  • -강진군 26.7℃
  • -경주시 29.3℃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증권

파생상품시장서 빠진 돈…주식시장으로 몰린다

지난해 주가지수 옵션거래 역대 최저...일평균 5095억원
1월 투자자예탁금 30조원 첫 돌파, 증시 기대감 고조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주가지수 옵션거래 규모가 역대 최저치로 낮아진 반면, 증시 주변 자금은 올해 들어 역대 최대치를 달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 등에 따르면, 지난해 주가지수 옵션거래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5095억원으로 드러났다. 이는 지난 2006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저치다.

 

금융당국이 지난해 3월 코스피200 선물·옵션의 1거래단위(거래승수)를 기존 50만원에서 25만원으로 줄이면서, 같은 기간 하루 평균 거래량은 222만2648계약으로 전년보다 62.2% 늘었지만, 거래대금 규모를 늘리지는 못했다.

 

지난해 주가지수 선물거래 하루평균 거래대금도 17조169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0.9% 늘어나는 수준에 머물렀다.

 

정체된 파생상품시장과 달리, 주식시장에는 투자자금이 몰렸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월말 증시 주변 자금은 117조9339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투자자예탁금 30조6858억원, 파생상품거래 예수금 8조871억원, 환매조건부채권 67조7456억원, 위탁매매 미수금 1315억원, 신용융자 잔고 11조2776억원, 신용대주 잔고 63억원 등이다.

 

특히 1월 코스피가 박스권 장세를 돌파해 장중 2600선에 돌입하면서, 주식투자를 위해 은행에 맡긴 돈인 투자자예탁금이 사상 처음 30조원을 넘었다.

 

당장 증시에 투입되지는 않았지만, 연초 효과가 꺼지는 이달 코스피가 유지 내지 성장할 경우 투자로 전환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국내 주가지수 옵션시장은 지난 2006년 5800억원대 수준이었으나, 이후 2011년 1조7594억원까지 급성장을 거듭했다.

 

금융당국이 투기성 자금이 쏠리는 것을 우려한 거래승수를 1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끌어올리는 등 대폭 규제를 강화하자 주가지수 옵션거래 규모는 2012년 1조2286억원, 2013년 1조643억원, 2014년 7293억원, 2014년 7431억원, 2015년 7431억원, 2016년 5121억원 등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주가지수 선물거래 하루평균 거래대금도 지난해 17조1690억원으로 2011년(45조4030억원)의 3분의 1수준으로 줄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